빈 무덤 / 김영교

2010.03.27 20:26

김영교 조회 수:478 추천:127

실의에 빠진 제자들 뿔뿔이 흩어지고 이른 아침 아직 어두울 때 무거운 심장으로 달려온 여심은 돌이 옮겨진 무덤을 보고 쓸어질듯 놀랍니다 무서움도 잊고 흔적으로 남은 머리 수건과 세마포 눈물 흘리며 어루만지는 그 현장의 처음 목격자 여인 미리 하신 말씀을 믿고 직접 두 눈으로 본 것을 세상을 향해 외침니다 지금도 들려오는 '주님 부활하셨네’ 인간의 죄를 도말하려 가상의 긴 고통을 감내 사흘 만에 다 이루신 극치의 사랑을 몸소 친히 보여주신 이 순간 내 곁에 살아있는 권능의 주시여! 세상의 그 어떤 세력의 채찍도 세상의 그 어떤 무게의 돌문도 세상의 그 어떤 삼엄한 감시도 부활의 역사를 막지 못하였습니다 유일한 생명의 길 당신과 나, 온 인류를 위한 구원의 길 빛나는 소망이 여기 있습니다 탐심 이기심 편견의 세상무덤에서 자아를 빼 버린 마음속 빈 무덤 하나 빈 무덤이 끝이냐고요? 가슴 떨리는 약속 첫 열매의 빛나는 다른 시작 이 주체할 수없는 감격이 영혼의 골수를 진동시킵니다 지금도 들려오는 '예수 부활하셨네’ '예수 부활하셨네’

회원:
1
새 글:
0
등록일:
2015.03.19

오늘:
28
어제:
205
전체:
254,7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