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연희의 문학서재






오늘:
444
어제:
827
전체:
831,572

이달의 작가
오연희2018.07.02 11:04

백남규 선생님
오랜만의 흔적 반가워요.
그래요. 선생님...쓸쓸한 마음...딱 그랬어요.
까마득한것 같지만, 그냥 도랑하나 건너듯 그렇게 빨리 다가올것 같아서...
이땅에 존재하고 있을까...이런저런 생각...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