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연희의 문학서재






오늘:
393
어제:
393
전체:
322,154

이달의 작가
수필
2018.06.14 21:28

꿈같은 인연 그리고 만남

조회 수 149 댓글 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영국에서 뜬금없는 카톡이 왔다. 남편들이 같은 그룹 계열사 주재원이라는 인연으로 안면 정도 있는 명주네 부부. 미국 여행길에 서부 쪽도 들를 예정이니 얼굴이나 한 번 봤으면 좋겠단다. 매사 반듯한 느낌의 명주 엄마가 떠올라 '우리 집에 짐 부려놓고 여행 다니도록 하세요'라는 말이 그냥 나오고 말았다. 음식 챙기고 차편 제공하는 일로 인해 우리의 일상에 다소의 차질이 생겼지만, 조금의 수고로 짧은 인연 길게 이어진 꿈 같은 며칠이었다.

그때 이웃으로 지낸 분 중 영국에 눌러앉은 가족들의 근황이 고향 소식 전해 듣듯 반가 웠다. 그런데 대화의 내용을 가만히 되짚어보니 어른들에 관한 소식은 간단한 안부 정도이고 어느 댁 아들 혹은 딸은 무엇을 전공하고 직장은 어디고 어느 나라 배우자를 맞았고 혹은 사귀고 있다는 등등. 자녀들 소식에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있는 게 아닌가. 부모 인생에 자녀가 차지하는 비중이 얼마나 큰지 모르는 바 아니지만, 우리 존재는 어디 갔나 싶은 쓸쓸한 생각이 잠시 스쳐 지나갔다.

카톡 프로필 사진을 보다 보면 자신을 넘어선 듯한 존재 앞에 웃음이 날 때가 있다. 아들 딸은 그렇다 치고, 손주가 자신의 프로필 사진에 올라와 있는 경우도 적지 않기 때문이다. 명주 엄마의 카톡 프로필 사진 역시 첫딸인 명주가 낳은 첫 외손주이다. "손자 사진 봤어요" 했더니 배시시 웃으며 백일 지났는데 너무 보고 싶단다. 런던 한 초등학교 한국어 교사로 일하며 보람도 있고 수입도 괜찮았는데, 베이비시트 구하기도 쉽지 않고, 있어도 너무 비싸고, 손주를 봐줘야 할 것 같아 일을 내려놓았다며 아쉽다고 한다.

자녀가 결혼한다고 부모 역할 끝나는 게 아닌 당면한 현실부터, 남편들끼리 공유하는 케케묵은 옛 직장 이야기까지 대화의 소재가 참으로 다양하다. 또한 유튜브를 TV로 연결해 방탄소년단, 복면가왕, 불후의 명곡, 남한예술단 북한공연까지 한국 노래에 심취해 따라부르기도 하며 분위기가 무르익어가던 중 명주 엄마가 던지는 한마디 "여긴 북한사람 얼마나 돼요?" 


갑자기 말문이 막힌다. "북한 사람? 글쎄…북한 사람인 줄 알고 본적은 없네요" 했더니 런던에는 칠팔백 명의 북한 사람이 산단다. 문제는 북한에서 바로 망명한 부류와 중국과 한국에서 살다가 망명한 부류로 편이 나누어져 자기들끼리 진짜니 가짜니 언쟁을 하게 된 모양이다. 이런 사실을 영국 정부에서 알게 되어 요즘은 북한사람 망명은 잘 안 받아준다고 한다.

북미회담의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변화의 물결이 어떻게 흘러갈까, 모든 게 미지수인 시점에 듣는 북한 사람 이야기. 같은 조상을 가진 형제자매인 줄 이제야 안 것처럼 안타까운 마음으로 듣는다.

어떤 연유로든 남의 땅에 뿌리를 내리기로 결단하는 것은 대단한 일이다. 한곳에 잘 정착한 후 어렵게 용기 낸 여행길이 그래서 남다르게 느껴진다. 20여 년 전 꿈처럼 떠나온 땅에서 어렴풋이 알던 사이로 만난 명주네 부부. 우리 이십 년 후에도 만날 수 있을까, 그 말을 하며 함께 웃었다.




미주중앙일보 <이 아침에> 2018년 6월 14일

?
  • Chuck 2018.06.15 17:33

    별별 다방 홍 여사와 함께하는 고민상담 !


    욕심 많은 아내와 함께 살기가 힘듭니다


    저는 63세 남자입니다.

    평생 다니던 직장에서 퇴직하고바로 재취업하여 몇 년 일하다가

    이번에 또 쉬게 된 사람입니다.

     

    12녀의 자식들은 다 결혼했고

    같이 사는 건 아내뿐입니다.

     

    그런데 아내가저를 마음 편히 지내게 가만두지를 않습니다.

    아내는 왜 그렇게 욕심이 많은지 모르겠습니다.

    제 생각에는아내와 제가 꾸려온 인생이 그럭저럭 성공한 편이고

    매사에 감사하며이제는 마음의 여유를 가지고 살 때입니다.

    그런데 아내는자꾸 뭐가 필요하다우리한테는 뭐가 없다나는 이런 걸 못하고 있다,

    이런 소리를 하며 스스로를 포함해서 주변사람까지 채찍질합니다.

    제가 퇴직할 때도하루라도 더 쉬면 큰일날 것처럼 초조해했고

    자식들문제에 있어서도흘러가는대로 두지 못하고불만이 많습니다.

     

    아내가 말하는 여유로운 노년에는훨씬 더 많은 돈이 필요합니다.

    그리고 현재진행형으로 돈을 벌어들이는 남편이 필요합니다.

    그런데 저는 지쳤습니다.

    일을 재미로 하고 싶지의무로 하고 싶지 않습니다.

    아내는 저에게놀면 뭐하냐놀면 남는 게 뭐냐고 하는데

    저는 노는 게 아니라 쉬는 거고,

    더 이상 뭔가를 남기기 위해 아등바등 살고 싶지는 않습니다.

    남자는 일을 해야 안 늙는다는 말도 듣기 싫습니다.

    돈을 벌 때와 못 벌 때 대접이 백팔십도 달라지는 것도 참 인간적으로 싫습니다.

     

    실은 이번에 제가 다니던 직장을 또 그만두게 되었는데

    그게 제 자의로 선택한 것도 아니고,

    회사의 사정상 어쩔 수 없는 일입니다.

    그런데도아내의 눈치가 보이고마음이 불편하니 어쩌면 좋습니까?

    처음엔 아무 말 없던 아내가 나날이 까칠해져 갑니다.

    그러다가 며칠 전부터 제가 인문학 강좌를 듣고 다니는 걸 보고 화를 냅니다.

    나 같으면 그럴 시간에 일이나 구해보겠다 소리를 기어이 합니다.

    제가 왜 그래야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왜 일 못 해 환장한 사람처럼 살아야 합니까?

    이 나이에.

     

    평생 열심히 벌어주면 늙어서 당당할 줄 알았는데

    벌다가 안 버니 눈칫밥이 보통이 아닙니다.

    욕심 많은 아내와 살기가 너무 힘듭니다.


    댓글


    jim*****

     

    2018.06.15 14:45
    그럼 이번에는 부인을 일하러 내보내세요. 본인은 뭐 배우러나 다니시고.
    그게 싫다면 집을 나가라고 하시던지요. 나가서 뭐를 하라고.
    kyh****
    2018.06.14 20:34
    이혼이 답입니다.
    bib******
    2018.06.14 20:24
    어찌 울 마누라와 ㅂ숫하노
    한숨만 나옴니다..


  • 오연희 2018.07.02 13:54

    최무열 선생님
    안녕하세요?
    올려주신 글...
    좀 서글프네요. ㅜ.ㅜ

  • 강창오 2018.06.27 03:02
    알려주신대로 다시한번 시도합니다. 번번이 고맙읍니다. fingers crossed!
  • 오연희 2018.07.02 13:58

    강창오 선생님
    제가 명쾌하게 답을 해 드리지 못할때가 많아 죄송해요.
    컴 실력도 부족하고, 깜빡도 잘하고...ㅋ
    잘 참아주셔서 제가 고맙죠.^^

  • nkpeak 2018.06.30 17:32
    ... 함께 웃었다. 어떤 웃음일까 생각하니 조금 쓸쓸하네요. 잘 사시는 것 같군요. 오래 전 회사동료...
  • 오연희 2018.07.02 14:04

    백남규 선생님
    오랜만의 흔적 반가워요.
    그래요. 선생님...쓸쓸한 마음...딱 그랬어요.
    까마득한것 같지만, 그냥 도랑하나 건너듯 그렇게 빨리 다가올것 같아서...
    이땅에 존재하고 있을까...이런저런 생각...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2 수필 흠뻑 빠졌던 책 한 권 - '외로운 여정' 3 오연희 2017.07.05 113
391 수필 흐뭇한 그림 한 폭 오연희 2009.06.25 1374
390 휘트니스 센터 1 오연희 2005.07.20 832
389 휘둘리다 오연희 2006.08.23 718
388 황금빛 사막 오연희 2017.09.19 65
387 화이트 랜치 공원에서 1 오연희 2004.12.08 614
386 호흡하는 것들은 오연희 2014.11.26 274
385 수필 헤어롤, 이젠 웃어넘길 수 있어 10 오연희 2017.04.04 161
384 해부 오연희 2004.09.15 664
383 해변에서 2 오연희 2003.08.05 707
382 해변에서 1 오연희 2003.08.05 597
381 해변에서 오연희 2005.08.03 700
380 해를 보내며 1 오연희 2004.11.03 855
379 해 바라기 file 오연희 2004.09.29 775
378 수필 함께 밥 먹는다는 인연의 대단함 4 오연희 2017.01.19 1617
377 한해를 보내며 오연희 2003.12.27 713
376 한지붕 두가족 오연희 2006.02.23 729
375 수필 한번만 기회를 주신다면 오연희 2003.07.01 868
374 수필 한 편의 시가 던져준 용기 2 오연희 2018.08.07 69
373 한 겹 1 오연희 2007.06.13 118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