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연희의 문학서재






오늘:
309
어제:
220
전체:
555,210

이달의 작가
수필
2009.04.10 12:09

오바마 오씨

조회 수 1717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예나 지금이나 잘난 척하는 요소에는 집안자랑 자식자랑 재산자랑 학벌자랑 인물자랑 등등 참 많기도 하다. 그런데 이런 평범한 자랑말고 아주 특별한 자랑을 하던 이웃이 있었다.


직급이 높으신 분의 아내에게는 '사모님'이라는 호칭을 사용하지만 그 외에는 누구 엄마 라고 아이이름을 앞에 부르고 뒤에 엄마를 붙여 부르던 시절이었다. 비슷한 또래의 한 이웃과 대화를 나누다가 서로 처녀적 이름을 불러주면 어떻겠냐는 의견이 나왔다. 결혼 후 잊고 살았던 내 이름을 먼저 내놓았다. '연희'에요. 이름을 말하고 나니 자연스럽게 성(姓)이 나왔다. '오' 라고 동복 오씨라고 내 본(本)을 말했다.


그런데 그 이웃 분이 갑자기 아주 자랑스러운 표정으로 자신은 '전두환 전씨'라고 하는 것이었다. 전두환 전대통령이 대통령으로 당선된 직후였으니 얼마나 자랑스러웠으면 저러랴 싶어 이해가 가기도 했지만 나도 모르게 피식 웃음이 나왔다. 그런데 그 이웃의 표정이 너무 진지해 농담 같지가 않았다. 그런 본이 있는 게 아닐까 싶을 정도 였다. 결국 자랑스러운 성만 밝히고 끝냈기 때문에 그 이웃의 이름은 모른다.


그리고 세월이 흐른 후 난 미국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의 비리에 얽힌 온갖 수난의 모습을 매스컴을 통해서 보고 그리고 들었다. 그때마다 난 '전두환 전씨' 라고 힘주어 말하던 그녀의 심정을 헤아려보면서 혼자서 짠해지곤 했다.


성이 같다는 사실만으로도 자랑스러워 하는 판이니 대통령 당선자와 조그마한 인연의 꼬투리라도 있는 사람들은 얼마나 자랑하고 싶을까. 하지만 혹 지금 이명박 대통령 당선자로 인해 목이 간질간질한 분이 계시다면 조금 참았으면 싶다.


이번에는 정말 믿지만 기대를 져버렸던 역대 대통령들 때문에 노파심이 생겨서 하는 소리다. 5년 임기를 마치고 떠나는 그 날에도 처음 가졌던 그 자랑스러움이 그대로 남기를 바라는 간절한 마음 때문이다.


아쉽게도 역대 대통령들과 그리고 이번 이명박 대통령 통틀어 나와 실오라기만큼도 닿아있는 인연의 끈이 없다. 워낙 뭐가 없으니까 배가 아파서 이런다해도 할 말이 없다.


하지만 요즘 나도 그때의 그 이웃처럼 내 입장을 밝히고 싶은 일이 좀 있다. 우리 오씨 가문 중에 두드러지게 내놓을 만한 분이 없어 내심 기가 죽었었는데 이번 미국대통령 후보 중에 가장 유력한 분의 성이 바로 오씨다. 오…바마라고.



-미주중앙일보- 2008년 3월 28일

?
  • 오연희 2015.08.12 13:43
    고두울 (2009-05-11 18:16:40)

    고씨와 오씨의 다른 점은 ㄱ 과 ㅇ. 하나는 모가 지고 날카로와 낫을 연상시키지만 하나는 둥글어 오마니를 생각하게 만든다. 오바마 오씨인 예당아씨... 역시 글을 잘 쓴다.



    오연희 (2009-05-12 15:07:39)

    고(Go!)와 오(Oh!) 모두 신나는 성이지요.
    못먹어도 Go!
    Oh! 그대는...
    아무래도 Oh가 앞에 와야 완벽한 글이 될것 같은 이 느낌은...저 만의 착각인가요?ㅎㅎ

    넘넘 오랜만의 흔적..반갑습니다.^*^
    근데....글잘쓴다..는 말씀에.... 에....
    더 잘쓰도록 하겠습니다. 경롓!!
    고맙습니다.:)



    김진학 (2009-06-08 17:14:27)

    하하하~
    그렇네요.

    한국의 강원도 어느 산골에도 '오바마,라는
    분이 실제로 살고 있다고 합니다.
    이래저래 오씨는 좋은 성씨인가 봅니다.
    오연희 시인님은 그 중에서 단연 돋보이고...
    ㅎㅎㅎ

    잘 계시는 모습뵈니 좋습니다.



    오연희 (2009-06-15 18:06:28)

    와~~ 선생님 오랜만이네요.
    흠..그러고보니 저도 너무 간만에 컴앞에 앉았어요.
    잊지 않으시고 남겨주시는 흔적 감격이에요.^^
    여전하시지요?

    오바마라는 한국사람이 있다니...진짜 우스워요.
    아...아이..저..전혀 돋보이는 인물 아니거든요.ㅎㅎ

    반갑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3 그는 웃었다 오연희 2003.07.24 6631
392 수필 함께 밥 먹는다는 인연의 대단함 4 오연희 2017.01.19 3674
391 수필 레나 마리아/봉사의 힘 1 오연희 2007.12.03 2112
390 수필 바이올린 오연희 2009.04.10 1910
389 수필 고현혜(타냐)시인의 바다를 다녀와서 1 오연희 2007.09.18 1853
388 수필 영어와 컴퓨터 그 미궁 속에서 1 오연희 2008.10.28 1719
» 수필 오바마 오씨 1 오연희 2009.04.10 1717
386 수필 신화(myths)이야기/민경훈님 시토방 강의 요약 오연희 2008.05.14 1703
385 수필 '우리'의 정서 오연희 2007.08.07 1691
384 수필 가을에 쓰는 겨울편지 1 오연희 2008.09.06 1677
383 우산속의 봄 오연희 2007.12.03 1647
382 자카란타 오연희 2008.05.30 1607
381 억새꽃 1 오연희 2008.09.17 1592
380 오월의 장미 오연희 2008.05.13 1586
379 수필 아줌마 1파운드 줄이기 2 오연희 2008.08.22 1580
378 수필 야박한 일본식당 오연희 2008.08.22 1563
377 수필 사람을 살리는 눈빛 1 오연희 2009.08.31 1557
376 수필 마음 비우고 여여하게 살아 1 오연희 2008.12.14 1496
375 신앙시 빛의 길 1 오연희 2007.07.25 1491
374 수필 코리아타운 웨스턴길에서 오연희 2008.08.22 148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