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희진의 문학서재






오늘:
0
어제:
12
전체:
7,778

이달의 작가

서머타임

2019.01.14 22:16

전희진 조회 수:12

서머타임

전희진

 

시간을 한 시간 앞으로 당기다가

두 시간 앞으로 당기다가

백 년이나 앞당기다가

한 시간 두 시간 짧아진

나의 잠은

백년이나 짧아져서

꽃잎처럼 가벼워지고 얇아져서

사과나무 향기로 후루루, 오래된 잠들이 쏟아지는데

당신이 떠난 자리 그대로 흔들리는데

가벼워진 나의 잠이 당신을 백 년이나 지나칠까 봐

실수로 스치는 오늘 아침, 나는

손님들로 북적이는 커피점에서 커피를 마시고 수다를 떨고

꽃술처럼 길게 늘어나는 지구의 이마를 따라 동쪽으로 가면 거기

당신은 사과처럼 붉게 익어가고

나의 잠은 백 년이 짧은 듯 그렇게 길어진다





-소외지, 2017년 여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