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희진의 문학서재






오늘:
3
어제:
12
전체:
7,781

이달의 작가

봄, 그 거대한 음모

2019.01.22 05:50

전희진 조회 수:26

,그 거대한 음모/ 전희진


완전범죄라니 그라니

이 거대한 음모의 물결 뒤엔
언제나 그가 있었다
새 한마리 얼씬 안 했는데
엄마가 동백꽃처럼 스러져 갔다
사람들의 추리는 뒷북 치듯 한 발짝씩 늦었다
수많은 주검들이
낙엽처럼 바닷물 위로 속속 떠오르고
자연재해라는 알리바이를 신처럼 믿는
사람들은 순수하다
겉으로는
방파제에 짙게 깔린 새벽안개 같은
정작 공포는
마시는 물에서 풀 한 포기에서 검출되었고
입에서 입으로
섬마을 전체로
방사능 퍼져 나가듯 흉흉하게  확산되어 갔다
더 잃을 것이라곤 빈 가슴 밖에 없는,
사람들은 서로가 서로에게 불씨가 되어 주었다


굳어가는 손가락으로 눌렀을
이승에서의 마지막 전화
-  하고 끊어지던

거친  신호음 소리로 유추해 볼 뿐

실마리는  하늘에 향수병 엎질러 놓은 것 같은

그 해 봄밤 속으로
영원히 묻히고 말았다




--시와정신, 2011년 가을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