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0
어제:
70
전체:
20,281

이달의 작가

얼음땡

2018.01.06 07:24

Noeul 조회 수:33

얼음땡 - 이만구(李滿九)
                                                        
아침 안개 낀 공원을 거닐 때쯤이면
동네 초등학교 운동장에서 들려오는     
왁자지껄 뛰노는 함성이 자자하다
땡~땡 두 번의 종소리가 울려 퍼지자  
다들 멈추고서 잠시 정막이 흐른다

로봇처럼 서서 한 동작 한마음으로 
한참을 서로 눈만 살펴 마주 보다가 
호각소리 호르륵호르륵 울려 나오자
마법이 풀린 듯이 새떼처럼 흩어진다
                                                 
떠들썩한 소란이 하늘 가득 퍼지고
귀 기울이면 어릴 적 향수의 소리다
꿈나무들의 합창이 백색소음 되어  
귀여운 새싹들의 희망으로 들려온다
                                                       
길 위에 은색 쿼터 하나 빛나고 있다 
얼름땡 하듯 잠시 걸음을 멈추고서 
"행운의 페니였으면 좋았을걸" 하고  
빵~빵 경적소리에 가던 길을 걷는다 
운수 좋은 날 아침 함성도 멀어져 간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7 무인도의 두 사람 Noeul 2018.03.10 25
46 덜걱 다리 정류장 Noeul 2018.03.08 30
45 탱자나무 가시관 Noeul 2018.03.08 39
44 하얀 밤을 지새우고 Noeul 2018.03.04 35
43 마을 기차역 Noeul 2018.03.04 31
42 사막의 야생화 Noeul 2018.03.04 29
41 무말랭이 한 접시 Noeul 2018.03.02 32
40 구름 나그네 Noeul 2018.02.26 34
39 이몸은 파랑새 되어 Noeul 2018.02.24 29
38 꽃샘추위 Noeul 2018.02.23 53
37 장미 한 송이 Noeul 2018.02.21 55
36 이월의 봄마중 Noeul 2018.02.17 39
35 로키산의 봄 채비 Noeul 2018.02.07 31
34 겨울 바다 Noeul 2018.02.04 27
33 떡갈나무의 전설 Noeul 2018.02.03 30
32 길 위의 질경이 Noeul 2018.01.28 31
31 자작나무 뜨락 Noeul 2018.01.24 36
30 강촌에 살라 하네 Noeul 2018.01.23 65
29 산속의 칠면조 [2] Noeul 2018.01.06 37
» 얼음땡 [2] Noeul 2018.01.06 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