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40
어제:
77
전체:
20,251

이달의 작가

강촌에 살라 하네

2018.01.23 09:19

Noeul 조회 수:65

강촌에 살라 하네 - 이만구(李滿九)

고향을 떠나오던 그해 화창한 봄  
손에 손 마주 잡고 소풍 가는 날  
물 위를 나르는 산새와 물새 떼 
은빛 물결 반짝이는 은파 저수지       

길섶에 하얗게 꽃이 핀 토끼풀             
속삭이던 바람 소리 그 귓속말                   
돌이켜보니 강촌에 살라 하네

먼 갈맷빛 산 위에 하얀 뭉게구름   
넌지시 피어오르던 무언의 음성
귀 기울이니 강촌에 살라 하네          

이제 나는 혼자 타국 땅 먼 곳에서 
기적소리 멀어져 간 철길 아래로 
말없이 흐르고 있는 세월의 강물 

밤하늘 수놓은 별들은 가득 차고
아득히 먼 그리운 별들의 속삭임  
마음은 언제나 청정한 별빛이라 
다시 헤아리니 강촌에 살라 하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7 무인도의 두 사람 Noeul 2018.03.10 25
46 덜걱 다리 정류장 Noeul 2018.03.08 30
45 탱자나무 가시관 Noeul 2018.03.08 39
44 하얀 밤을 지새우고 Noeul 2018.03.04 35
43 마을 기차역 Noeul 2018.03.04 31
42 사막의 야생화 Noeul 2018.03.04 29
41 무말랭이 한 접시 Noeul 2018.03.02 32
40 구름 나그네 Noeul 2018.02.26 34
39 이몸은 파랑새 되어 Noeul 2018.02.24 29
38 꽃샘추위 Noeul 2018.02.23 53
37 장미 한 송이 Noeul 2018.02.21 55
36 이월의 봄마중 Noeul 2018.02.17 39
35 로키산의 봄 채비 Noeul 2018.02.07 31
34 겨울 바다 Noeul 2018.02.04 27
33 떡갈나무의 전설 Noeul 2018.02.03 30
32 길 위의 질경이 Noeul 2018.01.28 31
31 자작나무 뜨락 Noeul 2018.01.24 36
» 강촌에 살라 하네 Noeul 2018.01.23 65
29 산속의 칠면조 [2] Noeul 2018.01.06 37
28 얼음땡 [2] Noeul 2018.01.06 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