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22
어제:
251
전체:
33,925

이달의 작가

떡갈나무의 전설

2018.02.03 18:08

Noeul 조회 수:33

떡갈나무의 전설 - 이만구(李滿九)
                                               
새로 이사 온 마을 어귀 동구 밖에
한 백 년쯤 된 쌍둥이 떡갈나무  
저녁 석양 그림자 길게 드리웁니다

태양의 색깔 나뭇잎 곱게 물들이고
드 맑은 하늘은 커다란 거울 되어
단풍 든 가을 하늘 위 수놓아갑니다  

저녁 바람 인디언 마을 전설을 모아   
붉고 짙은 빛깔 줄무늬 펼쳐놓으며  
가을 하늘 속 수채화 그리어 냅니다

떡갈나무 고목 요술사 흉내 낸 듯
땅위까지 긴 구부러진 가지 늘리고
낙엽 떨어져 수북이 쌓이어 갑니다
             
나는 신비 가득한 가을의 품에 안기어
바람이 전하는 떡갈나무 고목에 깃든         
마을 속의 옛이야기 귀 기울여 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 하얀 밤을 지새우고 Noeul 2018.03.04 36
38 마을 기차역 Noeul 2018.03.04 32
37 사막의 야생화 Noeul 2018.03.04 29
36 무말랭이 한 접시 Noeul 2018.03.02 32
35 한 조각구름이 되어 Noeul 2018.02.26 34
34 이몸은 파랑새 되어 Noeul 2018.02.24 29
33 꽃샘추위 Noeul 2018.02.23 53
32 장미 한 송이 Noeul 2018.02.21 55
31 봄의 실루엣 Noeul 2018.02.17 40
30 로키산의 봄 채비 Noeul 2018.02.07 31
» 떡갈나무의 전설 Noeul 2018.02.03 33
28 길 위의 질경이 Noeul 2018.01.28 31
27 강촌에 살라 하네 Noeul 2018.01.23 66
26 산속의 칠면조 [2] Noeul 2018.01.06 41
25 침묵 앞에서 [2] Noeul 2018.01.03 38
24 겨울 보리 Noeul 2017.12.29 25
23 눈꽃 송이 [2] Noeul 2017.12.26 28
22 가을비 내리는 밤에 Noeul 2017.12.25 35
21 임피 가는 길 Noeul 2017.12.25 340
20 가을의 노래 Noeul 2017.12.25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