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54
어제:
140
전체:
19,077

이달의 작가

내 사랑 이별을 하고

2018.03.25 17:16

Noeul 조회 수:26

내 사랑 이별을 하고 - 이만구(李滿九)

오랫동안 한 지붕 아래 한 식구로 
나는 숨 쉬어 온 화분 속의 식물 
거실에 비친 겨울 햇살 따사롭다 

내 사랑 손길 다시 살며시 다가와 
목마름 적시어 주고 한나절쯤은  
겨울 볕 양지에 나들이하고 싶다
          
오래전, 꽃도 없던 날 집에 데려와         
지금껏 정성스레 가꾸어 준 사랑!  
덕분에 자라나 큰 가지 우거지고  
그러던 날, 나는 몹시도 병약했다
  
한때는 밖에 혼자 한 데에 놓이어 
샛별 지는 아침이면 이슬 삼키고  
차거운 밤 하늘 겨울비 내리던 날           
나무 밑에서 몸을 추슬러도 보았다                                                      
이젠 안녕! 시든 노란 잎새 떨구고  
내 사랑 정성의 애틋한 마음 안고 
마지막 눈길은 머물다 스치고 간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 아! 그 사람은 가고 [4] Noeul 2018.04.13 67
60 사월 13일의 금요일 Noeul 2018.04.12 20
59 젊은 날의 디아스포라 Noeul 2018.04.10 16
58 산에 사는 송사리 Noeul 2018.04.09 33
57 걷다 오는 한길 Noeul 2018.04.08 20
56 잘못된 출생 신고 [1] Noeul 2018.04.05 28
55 부활 그 신비 Noeul 2018.03.31 26
54 묘비 앞에서 Noeul 2018.03.30 23
53 자개 문갑 Noeul 2018.03.29 20
52 사월의 샘터 Noeul 2018.03.27 26
» 내 사랑 이별을 하고 [1] Noeul 2018.03.25 26
50 네 안에 내 모습 처럼 update Noeul 2018.03.13 22
49 나무 위의 식사 Noeul 2018.03.11 26
48 무인도의 두 사람 Noeul 2018.03.10 25
47 덜걱 다리 정류장 Noeul 2018.03.08 30
46 탱자나무 가시관 Noeul 2018.03.08 39
45 하얀 밤을 지새우고 Noeul 2018.03.04 35
44 마을 기차역 Noeul 2018.03.04 31
43 사막의 야생화 Noeul 2018.03.04 28
42 무말랭이 한 접시 Noeul 2018.03.02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