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20
어제:
155
전체:
13,410

이달의 작가

자개 문갑

2018.03.29 22:58

Noeul 조회 수:19

자개 문갑 - 이만구(李滿九)

아담한 나전칠기의 자개 문갑에는
바다와 산과 하늘이 숨 쉬고 있어 
영원한 우주를 한눈에 볼 수 있다
   
해와 달과 구름은 하늘로 오르고 
산 숲에 흰 깃 펼친 목이 긴 학과 
세월의 풍상을 견디어 온 몽돌과 
갸우뚱거리는 해묵은 거북이들...

고운 무지개색 맑은 빛 물들여진 
깊은 바닷속 하얀 전복 조개껍질        
푸른 파도 꿈 새겨진 소라 패는   
마음속을 비추고 선 별빛과 같다

가끔, 삶이 흔들릴 때 마주 앉으면   
숨은 정성 배어나는 우아한 기품과  
은은한 십장생의 평정이 묻어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6 꿀 먹은 벙어리 [2] Noeul 2018.04.17 13
65 나비와 꽃잎 [3] Noeul 2018.04.17 12
64 함박 웃음꽃 [2] Noeul 2018.04.15 26
63 아! 그 사람은 가고 [4] Noeul 2018.04.13 47
62 사월 13일의 금요일 Noeul 2018.04.12 13
61 젊은 날의 디아스포라 Noeul 2018.04.10 15
60 산에 사는 송사리 Noeul 2018.04.09 32
59 걷다 오는 한길 Noeul 2018.04.08 19
58 잘못된 출생 신고 [1] Noeul 2018.04.05 27
57 부활 그 신비 Noeul 2018.03.31 25
56 묘비 앞에서 Noeul 2018.03.30 22
» 자개 문갑 Noeul 2018.03.29 19
54 사월의 샘터 Noeul 2018.03.27 24
53 내 사랑 이별을 하고 [1] Noeul 2018.03.25 24
52 네 안에 내 모습 처럼 Noeul 2018.03.13 21
51 나무 위의 식사 Noeul 2018.03.11 25
50 무인도의 두 사람 Noeul 2018.03.10 24
49 덜걱 다리 정류장 Noeul 2018.03.08 29
48 탱자나무 가시관 Noeul 2018.03.08 34
47 하얀 밤을 지새우고 Noeul 2018.03.04 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