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20
어제:
155
전체:
13,410

이달의 작가

부활 그 신비

2018.03.31 08:56

Noeul 조회 수:25

부활 그 신비 - 이만구(李滿九)

성금요일, 봄 하늘 밤공기는 차다 
창에 찔리신 핏자국과 가시면류관 
그 차디찬 성체는 얼름장이다           
아마포에 싸이어 고독이 잠든 밤  
깜깜한 돌무덤의 연옥 속에서 
우리 죄인을 헤아리시는 주님  
십자가 뒤에 숨은 휘황한 광체  
그 신비의 부활 전야, 찬양할지어다  

완연한 봄날, 부활절 아침은 밝다 
사순절을 지나온 고통의 십자가와  
빈 무덤과 쓸쓸한 죽음의 그림자는 
따스한 품속, 부화된 병아리처럼 
이제 천상 장벽을 깨고 눈부시게           
세상 안으로 밀려오는 생명의 현존
오직 한 가닥 희망의 불꽃이 되어
눈먼 우리에게 환희의 빛일지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6 꿀 먹은 벙어리 [2] Noeul 2018.04.17 13
65 나비와 꽃잎 [3] Noeul 2018.04.17 12
64 함박 웃음꽃 [2] Noeul 2018.04.15 26
63 아! 그 사람은 가고 [4] Noeul 2018.04.13 47
62 사월 13일의 금요일 Noeul 2018.04.12 13
61 젊은 날의 디아스포라 Noeul 2018.04.10 15
60 산에 사는 송사리 Noeul 2018.04.09 32
59 걷다 오는 한길 Noeul 2018.04.08 19
58 잘못된 출생 신고 [1] Noeul 2018.04.05 27
» 부활 그 신비 Noeul 2018.03.31 25
56 묘비 앞에서 Noeul 2018.03.30 22
55 자개 문갑 Noeul 2018.03.29 19
54 사월의 샘터 Noeul 2018.03.27 24
53 내 사랑 이별을 하고 [1] Noeul 2018.03.25 24
52 네 안에 내 모습 처럼 Noeul 2018.03.13 21
51 나무 위의 식사 Noeul 2018.03.11 25
50 무인도의 두 사람 Noeul 2018.03.10 24
49 덜걱 다리 정류장 Noeul 2018.03.08 29
48 탱자나무 가시관 Noeul 2018.03.08 34
47 하얀 밤을 지새우고 Noeul 2018.03.04 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