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0
어제:
36
전체:
19,119

이달의 작가

걷다 오는 한길

2018.04.08 06:53

Noeul 조회 수:20

걷다 오는 한길 - 이만구(李滿九)

그 시간 한길로 나와서 삼거리까지 
하늘과 구름을 보며 걸어서 가면 
하늘은 푸르르고 흰 구름 흘려와  
어느덧 하얗게 하늘빛에 젖어간다
                                         
새떼들 부스럭거리는 들 숲을 지나 
길가에 벤치 하나 덜렁 놓인 한가한 
빈자리도 지나 허수하게 걸어가면 
마주 오던 애완견이 힐끗이 쳐다보는 
오늘도 자전거 오가는 아스팔트 길  
터벅터벅 그 삼거리까지 걷다 온다
                                                            
밭고랑 웅덩이 빗물 고이어 하늘이 
떠있고 구름도 흐르고 휑하니 뚫린 
다리 밑을 지나 다시 공터로 나오면 
작은 독수리 맴돌다 기웃대는 허공 
예전처럼 그냥 먼 데까지 갔다 온다       

길옆에 늘어진 자작나무 바라보며 
조금은 빈 마음 되어서 거닐다 온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 아! 그 사람은 가고 [4] Noeul 2018.04.13 67
60 사월 13일의 금요일 Noeul 2018.04.12 20
59 젊은 날의 디아스포라 Noeul 2018.04.10 16
58 산에 사는 송사리 Noeul 2018.04.09 33
» 걷다 오는 한길 Noeul 2018.04.08 20
56 잘못된 출생 신고 [1] Noeul 2018.04.05 28
55 부활 그 신비 Noeul 2018.03.31 26
54 묘비 앞에서 Noeul 2018.03.30 23
53 자개 문갑 Noeul 2018.03.29 20
52 사월의 샘터 Noeul 2018.03.27 26
51 내 사랑 이별을 하고 [1] Noeul 2018.03.25 26
50 네 안에 내 모습 처럼 Noeul 2018.03.13 22
49 나무 위의 식사 Noeul 2018.03.11 26
48 무인도의 두 사람 Noeul 2018.03.10 25
47 덜걱 다리 정류장 Noeul 2018.03.08 30
46 탱자나무 가시관 Noeul 2018.03.08 39
45 하얀 밤을 지새우고 Noeul 2018.03.04 35
44 마을 기차역 Noeul 2018.03.04 31
43 사막의 야생화 Noeul 2018.03.04 28
42 무말랭이 한 접시 Noeul 2018.03.02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