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0
어제:
36
전체:
19,119

이달의 작가

젊은 날의 디아스포라

2018.04.10 19:28

Noeul 조회 수:16

젊은 날의 디아스포라 - 이만구(李滿九)
 
산에서 솔잎 먹고사는 원초적 송충이가   
이제는 어디론가 사라져 찾아보기 힘들다  
솔잎을 두고 어디로 *디아스포라 한 건지 
어릴 적 이후, 어느 산에서도 본 적이 없다
       
좀 더 배불리 먹고 행복한 솔밭을 찾아서  
이리 꿈틀 저리 꿈틀 이나무 저 나무를 
찾았을 그 애벌레는 오월의 향기로운 
아카시아꽃 싱그런 잎새에도 자취가 없다

그 곤충처럼 나에게도 디아스포라가 있다 
가족과 친구와 고향과 추억과 작별하고 
공항 탑승실에서부터 혼자가 된 그 쓸쓸함 
먼 동이 트는 신대륙의 젊은 꿈이 있기에 
슬픔도 흔들림도 안으로 저미어 추슬렀다

향수와 고독은 그런대로 견딜 수 있었다 
정신적 갈등은 나을 때까지 약이 없었다 
들풀처럼 그 홀씨 바람에 날리어 이곳저곳 
봄꽃 피우고 땡볕에 타오르다 시들어도 
꿈에 비치는 건 늘 고향의 실루엣이었다

*디아스포라(diaspora): '흩어짐' 이란 뜻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 아! 그 사람은 가고 [4] Noeul 2018.04.13 67
60 사월 13일의 금요일 Noeul 2018.04.12 20
» 젊은 날의 디아스포라 Noeul 2018.04.10 16
58 산에 사는 송사리 Noeul 2018.04.09 33
57 걷다 오는 한길 Noeul 2018.04.08 20
56 잘못된 출생 신고 [1] Noeul 2018.04.05 28
55 부활 그 신비 Noeul 2018.03.31 26
54 묘비 앞에서 Noeul 2018.03.30 23
53 자개 문갑 Noeul 2018.03.29 20
52 사월의 샘터 Noeul 2018.03.27 26
51 내 사랑 이별을 하고 [1] Noeul 2018.03.25 26
50 네 안에 내 모습 처럼 Noeul 2018.03.13 22
49 나무 위의 식사 Noeul 2018.03.11 26
48 무인도의 두 사람 Noeul 2018.03.10 25
47 덜걱 다리 정류장 Noeul 2018.03.08 30
46 탱자나무 가시관 Noeul 2018.03.08 39
45 하얀 밤을 지새우고 Noeul 2018.03.04 35
44 마을 기차역 Noeul 2018.03.04 31
43 사막의 야생화 Noeul 2018.03.04 28
42 무말랭이 한 접시 Noeul 2018.03.02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