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55
어제:
49
전체:
15,838

이달의 작가

꿀 먹은 벙어리

2018.04.17 19:47

Noeul 조회 수:38

꿀 먹은 벙어리 - 이만구(李滿九)

생각이 많은 건지 벙어리는 아니다 
할 말이 없는 건지 벙어리는 아니다 
눈치를 보는 건지 벙어리는 아니다  
꿀 먹은 벙어리에게도 할 말은 있다
                          
오늘도 서로의 내적 평온을 위하여 
꿀 먹은 벙어리는 안으로 마음으로
모나리자 냉가슴 안고 웃음 짓고 
무표정의 암시와 분위기 품고 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1 그리움 먼 곳에서 Noeul 2018.05.24 15
80 어머니의 초상 Noeul 2018.05.22 19
79 홍시 감나무 Noeul 2018.05.18 10
78 가을 낙엽송 Noeul 2018.05.17 13
77 어머니의 빨랫줄 Noeul 2018.05.13 22
76 별들의 이야기 [2] Noeul 2018.05.12 33
75 하얀 종이꽃 [2] Noeul 2018.05.10 51
74 딱따구리의 욕망 [3] Noeul 2018.05.06 37
73 밤 하늘 야자수 Noeul 2018.05.04 31
72 다음 십 년 후에는 [1] Noeul 2018.05.04 35
71 오월의 산책 [1] Noeul 2018.05.01 19
70 고추잠자리와 나 Noeul 2018.04.29 16
69 제로와 무한대 [3] Noeul 2018.04.26 72
68 모국어 Noeul 2018.04.25 19
67 한낮의 정적 [2] Noeul 2018.04.25 28
66 알파고 재판 Noeul 2018.04.20 50
65 여름꽃 축제 Noeul 2018.04.20 41
» 꿀 먹은 벙어리 [1] Noeul 2018.04.17 38
63 나비와 꽃잎 [3] Noeul 2018.04.17 29
62 함박 웃음꽃 [2] Noeul 2018.04.15 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