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0
어제:
21
전체:
24,602

이달의 작가

모국어

2018.04.25 20:46

Noeul 조회 수:19

모국어 - 이만구(李滿九)

하루의 침전된 밀어로                                  
조롱 속에 갇혀있던 모국어  
집으로 돌아오면 
마주 보며 온전히 쏟아낸다 

새들의 지저귐처럼
가나다라 아이우에오 
서로들 피로함도 잊은 채
마음 터놓고 소곤대고 있다
             
시를 쓰 듯 간결하게 
미리 정제된 외국어 표현                   
섞여 나오는 고향 악센트는 
오래전부터 쉬이 고칠 순 없었다 
                                            
별들이 반짝이는 밤 
우리의 쉼터 보금자리 
둥지로 찾아든 새들처럼 
이 밤도 밀도 있는 언어를 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0 어머니의 초상 Noeul 2018.05.22 36
69 홍시 감나무 Noeul 2018.05.18 19
68 가을 낙엽송 Noeul 2018.05.17 19
67 딱따구리의 욕망 [3] Noeul 2018.05.06 107
66 밤 하늘 야자수 Noeul 2018.05.04 32
65 다음 십 년 후에는 [1] Noeul 2018.05.04 37
64 오월의 산책 [1] Noeul 2018.05.01 21
63 고추잠자리 Noeul 2018.04.29 17
62 제로와 무한대 [2] Noeul 2018.04.26 78
» 모국어 Noeul 2018.04.25 19
60 알파고 재판 Noeul 2018.04.20 50
59 여름꽃 축제 Noeul 2018.04.20 44
58 꿀 먹은 벙어리 [1] Noeul 2018.04.17 38
57 나비와 꽃잎 [3] Noeul 2018.04.17 29
56 아! 그 사람은 가고 [4] Noeul 2018.04.13 69
55 사월 13일의 금요일 Noeul 2018.04.12 20
54 젊은 날의 디아스포라 Noeul 2018.04.10 16
53 산에 사는 송사리 Noeul 2018.04.09 35
52 걷다 오는 행길 Noeul 2018.04.08 22
51 잘못된 출생 신고 [1] Noeul 2018.04.05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