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122
어제:
137
전체:
58,505

이달의 작가

마지막 생일처럼

2018.07.12 10:19

Noeul 조회 수:52

마지막 생일처럼 - 이만구(李滿九)

   첫눈 내리던 계절에 태어난 것을 추억 어린 생일이라 감사하고 잊지 말자. 행복해야 할 날 잊지 말고 웃을 수 있는 날. 마지막 생일맞이할 수 있다는 생각 가끔은 한 번쯤 해 볼 일이다

   낙엽 뒹구는 이 깊은 가을날 생일인 까닭은. 철새처럼 떠나와 지구 반대편에서 살아온 우연찮게 정해진 운명 때문일 거다. 그러 길래, 한 평생 기억될 날로 행복한 하루 보내야 할 일이다

   언젠가 생일은 가고 없는 것. 기일만 애도의 날로 남아 있기에 한해 한해 마지막 생일처럼 걱정 없이 행복해야 할 날. 걱정 없이 웃을 수 있는 날로 즐거운 하루 보내야겠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 고향의 여름꽃 Noeul 2019.04.23 2
14 부활, 그 신비 Noeul 2019.04.15 10
13 이별, 그 자리엔 Noeul 2019.03.26 30
12 꽃의 마음 읽다 Noeul 2019.03.19 34
11 석류 Noeul 2019.03.04 74
10 참회의 눈물 Noeul 2018.11.01 55
9 길 위의 종이꽃 Noeul 2018.09.18 53
8 가을에 핀 배꽃 Noeul 2018.07.13 51
» 마지막 생일처럼 [2] Noeul 2018.07.12 52
6 장미 한 송이 Noeul 2018.02.21 78
5 침묵 앞에서 [2] Noeul 2018.01.03 64
4 눈꽃 송이 [2] Noeul 2017.12.26 53
3 봄이 오는 길목에서 Noeul 2017.12.22 51
2 도시의 겨울비 Noeul 2017.12.22 53
1 사랑은 더디 오더이다 [2] Noeul 2017.12.22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