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6
어제:
18
전체:
25,521

이달의 작가

가을에 핀 배꽃

2018.07.13 10:09

Noeul 조회 수:31

가을에 핀 배꽃 - 이만구(李滿九)
  
   여름내 시름시름 앓던 배나무 쪽배 몇 개 일찍 떨구더니 가을 들어 하얀 배꽃 피우고 있다 
   
   꽃은 열매 맺으려는 것일 텐데, 심한 더위에 한 석 달 앓더니 무슨 일로 하얀 꽃 피우는가
  
   대추알은 사과보다 큰 씨 품고 갈색 껍질 안에 잘 익어 가는데, 철 지난 배꽃이 창백하게 피었다
 
   쏟아질 듯 흔들리는 붉은 단풍잎, 숲 속 토실한 밤송이 열림은 저 한 떨기 이유 없이 핀 꽃 때문일까

   뜰 안에 피어난 가을 배꽃 속에서 애절한 가을 향기 배어나고 못다 한 꿈 한 열흘쯤 피우고 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6 함박 웃음꽃 Noeul 2018.08.07 25
95 마지막 당부 Noeul 2018.08.05 26
94 빛바랜 작은 수첩 Noeul 2018.07.30 27
93 천상의 에스컬레이터 Noeul 2018.07.26 28
92 어머니 그리고 나 Noeul 2018.07.25 38
» 가을에 핀 배꽃 Noeul 2018.07.13 31
90 마지막 생일처럼 [2] Noeul 2018.07.12 33
89 파도 소리 Noeul 2018.07.10 38
88 인고의 꽃 Noeul 2018.07.08 26
87 스프링클러 속의 춤 Noeul 2018.07.06 37
86 가을 속 기차여행 Noeul 2018.07.04 41
85 고추와 토마토 Noeul 2018.07.02 22
84 원뿔 달팽이 Noeul 2018.06.29 23
83 메마른 여름 들판 Noeul 2018.06.27 24
82 박꽃 피는 하얀 마음 Noeul 2018.06.25 44
81 향수 Noeul 2018.06.21 28
80 한 잔 술의 유혹 Noeul 2018.06.19 30
79 고향의 여름꽃 Noeul 2018.06.17 25
78 몽고반점 Noeul 2018.06.14 30
77 바람이 가는 길 [2] Noeul 2018.06.12 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