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10
어제:
34
전체:
23,593

이달의 작가

빛바랜 작은 수첩

2018.07.30 18:41

Noeul 조회 수:27

빛바랜 작은 수첩 - 이만구(李滿九)

아주 낡을 때까지 쓰자 던 손지갑
그 안에 끼인 오래된 수첩을 펴보니     
개발새발 깨알처럼 써 놓은 글들이
눈앞을 아른거리는 옛 기억 담고 있다

묵은 손때 다닥다닥 붙은 표지와  
잊지 말자고 박박 밑줄 친 메모들
이제는 곱게 단풍 든 빨간색 글씨도
어떤 것은 텅 빈 가슴 떠도는 낙서로
무엇이 여태껏 그토록 사연 있길래
보란 듯이 매달린 겨울 참나무 잎새 

한 장 한 장 넘기며 한참을 바라보니
예전에 등지고 떠나 온 빈자리마다
세월의 낙엽들이 수북이 쌓여있고 
스쳐간 지난날들, 내 애증의 시간들          
돌아올 수 없는 추억들이 담겨있다  

한때는 고스란히 태우고 싶던 기억들 
그 속에서 헤집은 몇 개의 잿빛 진주
아직 소중한 추억이라 만지작거리며
다시 챙겨 넣는 내 빛바랜 작은 수첩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5 척척박사님 [1] Noeul 2018.08.20 101
104 울 아버지 Noeul 2018.08.18 40
103 닭싸움 Noeul 2018.08.16 42
102 가을 속 산길 Noeul 2018.08.15 30
101 삶, 노여워 말자 Noeul 2018.08.10 45
100 함박 웃음꽃 Noeul 2018.08.07 25
99 마지막 당부 Noeul 2018.08.05 26
» 빛바랜 작은 수첩 Noeul 2018.07.30 27
97 천상의 에스컬레이터 Noeul 2018.07.26 28
96 어머니 그리고 나 Noeul 2018.07.25 38
95 가을에 핀 배꽃 Noeul 2018.07.13 30
94 마지막 생일처럼 [2] Noeul 2018.07.12 32
93 파도 소리 Noeul 2018.07.10 38
92 인고의 꽃 Noeul 2018.07.08 26
91 스프링클러 속의 춤 Noeul 2018.07.06 37
90 나무 그늘 Noeul 2018.07.05 22
89 가을 속 기차 여행 Noeul 2018.07.04 37
88 고추와 토마토 Noeul 2018.07.02 22
87 원뿔 달팽이 Noeul 2018.06.29 23
86 메마른 여름 들판 Noeul 2018.06.27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