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109
어제:
265
전체:
51,904

이달의 작가

길 위의 종이꽃

2018.09.18 19:04

Noeul 조회 수:35

길 위의 종이꽃 - 이만구(李滿九)

멀리서 소식 물고 오려나
시외버스라도 올 적이면
뿌연 흙먼지 피어나던 행길

그 해 가을날, 길 위에는
여기저기 흩어진 흰 종이꽃
기억의 상흔 남기고서  
바람 따라 낙엽처럼 흩날리었다  
                                 
별은 지고 낮달 떠가던 오후
긴 만사 행렬 지나간 뒤 
길 위에 떨어진 종이꽃
지친 바람결에 뒹굴고 있었다               

다시 돌아올 수 없는 세월              
먼 그리움의 꽃은 지고 
가슴으로 보내 놓고 떠나오던 길
                                       
안녕 잘 가라고 손사래 치던
가로수 가지 매달린 상여 꽃들
구월의 가을 적막 속에서  
그 긴 하루의 기억 펄럭이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 고향의 여름꽃 Noeul 2019.03.23 1
14 꽃의 마음 읽다 Noeul 2019.03.19 9
13 초설을 밟고 Noeul 2019.03.17 11
12 석류 Noeul 2019.03.04 52
11 한 밤의 기적소리 Noeul 2019.02.21 42
10 참회의 눈물 Noeul 2018.11.01 37
» 길 위의 종이꽃 Noeul 2018.09.18 35
8 가을에 핀 배꽃 Noeul 2018.07.13 32
7 마지막 생일처럼 [2] Noeul 2018.07.12 35
6 장미 한 송이 Noeul 2018.02.21 58
5 침묵 앞에서 [2] Noeul 2018.01.03 40
4 눈꽃 송이 [2] Noeul 2017.12.26 30
3 봄이 오는 길목에서 Noeul 2017.12.22 25
2 도시의 겨울비 Noeul 2017.12.22 24
1 사랑은 더디 오더이다 [2] Noeul 2017.12.22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