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67
어제:
181
전체:
162,640

이달의 작가

장 보던 날

2021.01.03 23:34

Noeul 조회 수:8

장 보던 날 - 이만구(李滿九)

무척 따스했던 지난해 겨울
날 찾아 객지에 다니러 온 사랑스러운 아내가
어머님이 예전에 종종 그러셨던 것처럼
찬거리 챙겨 놓고 떠나겠다고
시온 마켓에 가서 장 보던 날이었다

처음 들어간 식품코너 선반 위에 놓인
세월 속에 잊힌 이국에서 보기 드문
조미료 미원 봉지를 우연히 바라보며
선뜻 떠오르는 그리운 어머님 생각

앞서 분주히 장 보는 아내에게는
그리 주머니 사정 고려하는 일 없겠지만
이제와 어머님 다시 만날 수 만 있다면
다들 건강히 키우시느라 고생 많이 하셨다고
그 빈처의 빈 장바구니 가득히 담아
내 풍족하게 손에 쥐어 보내 드릴 수 있을 텐데...
생각하면 할수록 아쉬운 옛이야기

저문 산길 따라 집으로 차를 몰면서
아련하게 고향의 겨울산 풍경이
차창 밖에 스치어 가는 듯
멀리 바라보이는 노을 진 바다 위에는
어느덧, 또 한 해가 그렇게 지고 있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2 위험한 모험 Noeul 2021.03.02 2
61 차창 밖 풍경 Noeul 2021.02.28 3
60 오월 장미꽃 Noeul 2021.02.25 5
59 가을 사랑 Noeul 2021.02.25 3
58 호숫가에서 Noeul 2021.02.21 5
57 아침 둘레길 Noeul 2021.02.20 3
56 산상 묵언 Noeul 2021.02.20 2
55 박꽃 Noeul 2021.02.15 3
54 대추나무의 비명 Noeul 2021.02.15 2
53 꽃의 미학 Noeul 2021.02.13 7
52 별 하나 때문에 Noeul 2021.02.13 5
51 사랑은 더디 오더이다 Noeul 2021.02.11 8
50 나뭇잎배 Noeul 2021.02.11 5
49 달걀의 구도 Noeul 2021.02.07 8
48 하얀 손자국 Noeul 2021.02.06 8
47 도마뱀의 명상 Noeul 2021.02.04 6
46 산 위의 풍장 Noeul 2021.01.30 9
45 인디언 학독 Noeul 2021.01.24 12
44 겨울 산길 Noeul 2021.01.17 11
» 장 보던 날 [2] Noeul 2021.01.03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