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8
어제:
47
전체:
180,157

이달의 작가

밥상

2021.05.05 18:17

Noeul 조회 수:11

밥상 - 이만구(李滿九)

나보다는 열 살쯤 어린 내 어머니가 멀리서 환히 웃음 짓고 걸어온다 
평상 위에 잠든 날 흔들어 깨운다 

그때처럼 머리에 수건을 두르고 여남은 살 철부지 동생들 챙기며 울 밑 애호박을 따서 찌개 끓이고 황세기 젓 쪄서 저녁상 차린다 

산 위에서 어렴풋이 비치는 노을빛 
난 툇마루에 앉아 옛 모습 살피며 목이 메어와 한술 밥도 넘길 수 없다 

어릴 적, 생계란 하나씩 건네주며 타고난 손금이 있어 넌 좋을 거라던 될수록 멀리 떠나가야 명 이을 거라고 앞 내다보시던 속마음 여쭐 수 없다 

무엇이 그리 급해 먼저 떠난 젊은 내 어머니가 이국땅까지 찾아와 차려준 꿈속의 밥상을 마주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0 고향에 눈은 내리고 Noeul 2021.05.23 13
99 거미의 낮잠 Noeul 2021.05.23 10
98 울 아버지 Noeul 2021.05.23 10
97 유년의 뜰 Noeul 2021.05.23 9
96 잘못된 출생 신고 Noeul 2021.05.22 11
95 국화꽃 한 송이 Noeul 2021.05.21 10
94 하늘과 바람 그리고 구름 Noeul 2021.05.20 11
93 풍요한 빈 그릇 Noeul 2021.05.19 8
92 기차여행 Noeul 2021.05.18 11
91 잠자는 빙산 Noeul 2021.05.16 7
90 E. S. 에게 Noeul 2021.05.16 9
89 내 넋은 고향 언덕에 Noeul 2021.05.14 8
88 다리실 고개 Noeul 2021.05.14 7
87 아카시아 꽃길 Noeul 2021.05.13 5
86 민들레 홀씨 Noeul 2021.05.09 13
85 물밥 식사 Noeul 2021.05.08 12
84 비파나무 Noeul 2021.05.08 13
» 밥상 Noeul 2021.05.05 11
82 빛바랜 작은 수첩 Noeul 2021.05.05 13
81 걷다 오는 행길 [1] Noeul 2021.05.02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