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눈의 들보부터 살펴라

2021.01.11 19:05

두루미 조회 수:6

제 눈의 들보부터 살펴라
0112_1.jpg


어느 마을에 항상 이웃에 대해
헐뜯고 험담하기를 좋아하는 여자가 있었습니다.
그녀는 누구에게든 단점을 먼저 들춰내서
창피를 주고 작은 꼬투리라도 잡아
헐뜯어 친구가 별로 없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그녀의 집에 손님이 찾아와
창가에 앉아 이야기하고 있었습니다.
역시나 그녀는 찾아온 손님에게 맞은편에 사는
이웃집에 대해 험담을 해댔습니다.

"저기 좀 봐요.
옆집 빨랫줄에 널린 옷들이 너무 더러워요.
세탁을 엉터리로 했나 봐요"

그러자 손님이 그녀에게 말했습니다.
"좀 더 자세히 보는 게 좋을 것 같아요.
이웃집 빨래가 더러운 게 아니라 여기 유리창이
더러운 건데요."


0112_3.jpg


세상에는 참 다양한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중 다른 사람의 단점과 실수를 지적하며
스스로 우월감을 느끼는 사람도 있습니다.

그들은 하루에도 수십 번 지적하고
다른 사람을 헐뜯기 때문에 자신이 어떤 말을 했는지
기억 못 할지도 모릅니다.

그들은 다른 사람의 행동을 보느라 바빠
정작 나를 돌보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 오늘의 명언
물고기는 항상 입으로 낚인다.
인간도 역시 입으로 걸린다.
- 탈무드 -

댓글 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27 계단 김세명 2021.01.14 124
2226 어머니와 솥뚜껑 구연식 2021.01.14 131
2225 합평회 유감 전용창 2021.01.14 130
2224 치매, 그 몹쓸 놈 안선숙 2021.01.13 121
2223 녹슨 주전자 안선숙 2021.01.13 120
2222 긍정적인 삶 김길남 2021.01.13 121
2221 산타의 선물 이우철 2021.01.12 114
2220 희수 유감 김세명 2021.01.12 114
2219 내가 이런 사람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이인철 2021.01.12 115
2218 구연식 수필집 발문 김학 2021.01.12 27
» 제 눈의 들보부터 살펴라 두루미 2021.01.11 6
2216 2020년 우리 집 10대 뉴스 하광호 2021.01.11 6
2215 한국말을한국말답게 고도원 2021.01.11 8
2214 아빠의 일생 전용창 2021.01.11 18
2213 나무난로 앞에서 윤근택 2021.01.11 12
2212 백두산온천 그리고 한하운의 금강산 온천 서호련 2021.01.10 9
2211 노래가 시대를 바꾸고 치유한다 고도원 2021.01.10 2
2210 겨울 나들이 이진숙 2021.01.10 11
2209 꿈을 꾼 후에 윤근택 2021.01.09 12
2208 코로나19 속에 맞는 성탄절 전용창 2021.01.09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