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벨리 소고

2012.05.06 08:13

안선혜 조회 수:397 추천:65




데스벨리 소고


안선혜


어차피,
가려면 2월에 가자

당나귀 울음소리 잠잠해 지고
모래톱 기어오르던 애기똥풀 같은 꽃 필적에

앉은뱅이 잡목들이 길을 내주는 모하비사막 지나
눈물의 잔해
소금기 버석거리는 허허벌판 내지르고 있다

꼭꼭 숨어버린 애기 꽃, 청자 빛 바다 그리워
애간장 다 녹은 소금강 노파 되어 졸고
홑이불도 없이 알몸으로 돌아눕는 모래언덕
흠뻑 땀에 젖고 싶어 뒤척이는 몸
한번 까무러치지도 못하고
이 봄을 보낼 순 없지 않겠니
널 위해 흩어진 구름에게 엽서 한 장 보내야겠다

뜨거운 너의 고독에 나를 얹어 비비는
가슴 내주는 일
무엇을 말하는지 알 순 없지만
내 슬픔 고개 숙인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 돌배 꽃 file 안선혜 2018.05.14 12
3 능소화 안선혜 2018.05.14 11
2 비숍의 사시나무 안선혜 2012.05.06 493
» 데스벨리 소고 안선혜 2012.05.06 397

회원:
0
새 글:
0
등록일:
2015.06.20

오늘:
0
어제:
0
전체:
3,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