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33
어제:
956
전체:
2,068,301


두고 온 여름

2014.10.01 16:01

차신재 조회 수:9



두고 온 여름
                차신재

여름만 되면
뭔가 잊고 온 것만 같아
자꾸 되돌아가고 싶은 곳이 있다.

앞마당 가득 고여 있던
한 낮의 하얀 적막
사금파리 속에서 익어가던
내 유년의 풀꽃김치

시골 변소 잿더미 옆에
또아리 틀고 앉아
겁 많은 나를 까무라치게 하던
덩치 큰 얼룩 구렁이까지

아아
나는 너무 멀리 떠나 왔나 봐

여름만 되면
어스름 초저녁 풀벌레 소리
거기 함께 했던 이름들
자꾸 불러보고 싶다.

The Summer That I Left Behind
               Cha SinJae

When summer comes around
Sensing something I forgot leaving it behind
There's the place where I repeatedly feel like to return

Filling the entire front yard full
The white silence of high noon
Being ripened in the broken chinaware
The Grass KimChi of my youth

Beside the ash pile at the country latrine
Lurking coiled up
Scaring yellow bellied me to death
Even that large bodied spotted snake

Ah....
I must have come too far away.

When summer comes around
The sound of grasshopers in the early dusky evening
Those names that I had fared with
I feel like to keep calling

Translation by YouShine@youshine.com 번역: 유샤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386 어머니의 못 차신재 2014.10.01 8
10385 어머니의 꽃 차신재 2014.10.01 8
10384 소호에서 차신재 2014.10.01 8
10383 추억 여행 차신재 2014.10.01 8
10382 강물 차신재 2014.10.01 12
10381 어머니의 방 차신재 2014.10.01 8
10380 까치 소식 차신재 2014.10.01 8
10379 보름달 차신재 2014.10.01 11
10378 외로운 방 차신재 2014.10.01 9
10377 거울 앞에서 차신재 2014.10.01 7
10376 부끄러운 일 차신재 2014.10.01 9
10375 노을 차신재 2014.10.01 9
10374 한 마디 말 차신재 2014.10.01 13
10373 그 사람, 야채장수 차신재 2014.10.01 10
10372 새해 아침에 차신재 2014.10.01 8
10371 선창에서 차신재 2014.10.01 12
10370 나는 본 적이 없다 차신재 2014.10.01 32
10369 이 가을에는 차신재 2014.10.01 10
» 두고 온 여름 차신재 2014.10.01 9
10367 대나무 숲에서 차신재 2014.10.01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