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10
어제:
34
전체:
26,488

이달의 작가

침묵 앞에서

2018.01.03 08:27

Noeul 조회 수:38

침묵 앞에서 - 이만구(李滿九)
                           
고요함이 흐르는 마음속은 생각 끝에 텅 빈자리로 남아 아래로 더 아래로 가라앉는다. 온전히 휑하니 비운 병 속처럼 바람결에 맑은 속삭임 있다 

삶 속에서 하고픈 말 넘칠 때 다 털어내는 분주한 마음속에는 실없이 허전한 부풂이 있어 다음 소리에 귀 기울여야 한다
                         
나무는 태생이 싹틀 때부터 살아 나갈 생명의 시간표대로 철 따라 혼자서 묵묵히 살아간다. 침묵 앞에서 할 말 있다 해도, 잠재우는 무언의 참을성으로 다음 해의 풍성한 열매 위하여, 안으로 뿌리로 동면을 준비하고 그 열매는 침묵의 무게를 답하리라 
                                                
나뭇가지 사이로 밤하늘 본다. 캄캄하고 머나먼 우주의 깊이는 태초의 폭풍이 지난 후, 다가서는 절전된 고요함 속에 감전되어 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 탱자나무 가시관 Noeul 2018.03.08 40
39 하얀 밤을 지새우고 Noeul 2018.03.04 36
38 마을 기차역 Noeul 2018.03.04 32
37 사막의 야생화 Noeul 2018.03.04 29
36 무말랭이 한 접시 Noeul 2018.03.02 32
35 한 조각구름이 되어 Noeul 2018.02.26 34
34 이몸은 파랑새 되어 Noeul 2018.02.24 29
33 꽃샘추위 Noeul 2018.02.23 53
32 장미 한 송이 Noeul 2018.02.21 55
31 봄의 실루엣 Noeul 2018.02.17 40
30 로키산의 봄 채비 Noeul 2018.02.07 31
29 떡갈나무의 전설 Noeul 2018.02.03 33
28 길 위의 질경이 Noeul 2018.01.28 31
27 강촌에 살라 하네 Noeul 2018.01.23 66
26 산속의 칠면조 [2] Noeul 2018.01.06 37
» 침묵 앞에서 [2] Noeul 2018.01.03 38
24 겨울 보리 Noeul 2017.12.29 22
23 눈꽃 송이 [2] Noeul 2017.12.26 27
22 가을비 내리는 밤에 Noeul 2017.12.25 30
21 임피 가는 길 Noeul 2017.12.25 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