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곳을 향하여 친구는 / 김영교 

바다와 열애를 한 친구
대리석 집에서 남편 몰래
바다를 마시고 바다를 읽고 바다와 놀았다 

노을이 푸짐한 저녁 식탁에서 행복 마시며 
입맛 맞게 별들도 초대 해 
안주인은 늘 배부르게 이야기를 먹었다

바다를 베고 잠이 들라치면 
그 넓은 태평양은 달빛아래 황홀한 홑이불이었다.

햇빛 물러간 
놀라운 다섯 달의 외로운 투병기간, 어인 일인가 
바람 높아 
저 밤바다는 뒤척이는 안주인의 불면이 안타까워
각혈하듯 신음파도 마구 토해냈다 

친구가 신발을 벗고 장막을 떠날 때 
바다는 바로 눈 밑에  
생명이 지던 그날은 만져질듯 부드러운 햇볕마저 데리고 왔다 

수 백의 흰 장미 꽃잎에 가볍게 누워 
한줌의 가루로 산화된 친구는 
드디어 바다 품에 안겼다 

맑은 영혼은 이 세상을 지나갔다   
계속 보내오는 안착신호 
그 곳을 향하여 심장 하나가 
눈물을 걷우고 있다
  
*친구 금옥 영전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09 창작 시 - 가을 풍경 / 김영교 김영교 2017.11.28 33
608 가을 표정 5 - 과일 진열대 / 김영교 김영교 2017.11.23 47
607 수필 - 왜 감이 기독교적인 과일일까? -김영교 김영교 2017.11.22 16
606 수필 창작 - 낙타의 발굽 먼지 / 김영교 [1] 김영교 2017.11.11 55
605 시 창작 - 사랑한다 더욱, 해질녁에 / 김영교 김영교 2017.11.11 15
604 수필 창작 - 청포도 강의를 듣다 / 김영교 11-11-2017 김영교 2017.11.11 20
603 시 창작 - 어쩜 그래서 / 김영교 김영교 2017.11.04 13
» 헌시( 獻詩 ) - 그 곳을 향하여 친구는 / 김영교 김영교 2017.11.02 19
601 창작 수필 - 콜 택시와 이름 / 김영교 [5] 김영교 2017.10.27 84
600 창작 수필 - 모든 날의 노래는 / 김영교 [5] 김영교 2017.10.25 71
599 창작 수필 - 이름 처럼 / 김영교 [2] 김영교 2017.10.25 35
598 창작 수필 - 왜 눈물이 날까 / 김영교 [2] 김영교 2017.10.24 37
597 창작 시 - 답답한 이유를 묻거든 / 김영교 [1] 김영교 2017.10.24 40
596 수필 창작- 바튼 기침소리 - 김영교 [5] 김영교 2017.10.18 81
595 창작 시 - 가을표정 4 - 호박 오가리 /김영교 [8] 김영교 2017.10.16 74
594 창작 시 - 가을표정 3 - 밤과 한가위 /김영교 [4] 김영교 2017.10.13 54
593 창작 시 - 가을 표정 2 -단감 / 김영고 [5] 김영교 2017.10.13 52
592 창작 시 - 가을 표정 1 - 대추차 / 김영교 [4] 김영교 2017.10.12 50
591 수필 창작 - 꽃구경과 모란이 피기까지는 / 김영교 [4] 김영교 2017.10.12 39
590 창작 시 - 그가 살던 마을에도 가을이 / 김영교 [5] 김영교 2017.10.10 62

회원:
1
새 글:
0
등록일:
2015.03.19

오늘:
43
어제:
78
전체:
226,4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