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553
어제:
789
전체:
1,933,488


벌초

2015.01.25 10:32

김희주 조회 수:6977

             벌초
                  김 희 주

             낫 하나 들고
             유택 사이사이를
             비집고 들어간다

             고요와 함께 사는 집
             둥그런 머리 위로
             삐죽삐죽 자라나는
             죽어도 가는 세월
             그 세월을 베러간다

             엊그제
             베어버린 아픔
             어느 새
             이만큼 자라버렸네

             시퍼렇게
             벼린 낫으로
             밑동까지 싹둑 베어버릴 것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