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78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조시>  황금길 드넓은 천국에서...

-장모 변원경 권사님 영전에

오정방


 

계절의 여왕 5, 찬란하고 따가운 태양아래                       

평소에 맛있다며 좋아하시던 푸른 포도송이들

우리집 뒷뜰에 탐스럽게 매달려 익고 있습니다.

햇볕 이글거리는 7월에 이어 8월에 들어서면

실하고 익은 것들을 조심조심 골라 따서

제일 먼저 가져다 맛뵈려고 마음 먹었는데

그것 못드시고, 때까지 기다리지 못하시고

오늘 홀연히, 황망하게 우리곁을 훌쩍 떠나

주님의 부르심을 받고 , 먼길 가십니다

사람의 생명은 처음부터 하나님에게 속한

당신의 절묘한 시간에 맞춰 소천되셨으니

외로움과 눈물, 아픔과 고통이 없는 그곳

찬송과 기쁨과  사랑이 언제나 넘치는 그곳

어두움이 전혀 없는 빛보다 밝은 그곳

황금 드넓은 천국에 이르러 편히 쉬소서!

세상에 머물 부여 받으신 93,

끼치신 3남매에 손자녀와 증손 함께 다섯

44년의 아름다운 값진 열매들은

전능하신 여호와의 손에 온전히 맞겨 두고서

모든 걱정 근심, 염려 시름 깨끗이 잊으시고

부디 하늘나라의 복된 삶을 마음껏 누리소서!

<2016. 6. 1>

 ………………………………………………………………………..

*일시:2016   61(수요일) 오전 11

*장소:Finley-Sunset Hills Mortuary(Portland)

 

?
  • ?
    강창오 2016.06.03 08:53
    내생애에 한번 뵌적도 들어본적도 없는
    오늘 미주한국문인협회 창구를 통해 소식을 접하게된분
    다만 믿음의 형제자매로써 주님의 이름을 받들어 간구하옵기는
    주님의 부르심을 받고 떠나시는 여정 평안과 기쁨으로 가소서
    소망과 사랑과 영광된 자리로 인도되시어 안식하소서
    남은 가족분들에게도 권능과 위로의 손길로 가득 채워져 평안함을 얻으소서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16 축시 축시- 오레곤의 상징, 후드 산은 알고 있다! 오정방 2017.04.28 49
» 현대시 <조시> 황금길 드넓은 저 천국에서... 1 오정방 2016.06.01 278
1014 가는 겨울, 오는 봄 오정방 2016.02.29 61
1013 현대시조 정월 대보름 달 오정방 2016.02.23 63
1012 수필 불지 않으면 바람이 아니다! 오정방 2016.02.03 254
1011 수필 꽃은 시들지라도 때가 되면 다시 핀다 오정방 2016.01.14 100
1010 축시 [신년시] 독수리 날개 차고 하늘로 높이 치솟듯! 오정방 2016.01.06 145
1009 현대시 독도의 친구는 바람이다 오정방 2015.09.25 45
1008 현대시 독도는 안녕하신가? 오정방 2015.09.25 76
1007 신앙시 내까짓게 다 뭔데? 오정방 2015.09.25 73
1006 축시 <축시> 이렇게 말할 수 밖에 없습니다! 오정방 2015.09.25 59
1005 축시 <신년시> 사랑과 포용과 희망으로! 오정방 2015.09.25 81
1004 현대시 이치理致 오정방 2015.09.25 21
1003 봄볕 오정방 2015.09.25 20
1002 현대시 꽃보다 눈 오정방 2015.09.25 32
1001 조시 / 한 축이 무너졌네! 오정방 2015.09.25 71
1000 축시 <신년축시>보듬고 껴안고 사랑하며 살 수 있기를! 오정방 2015.09.25 251
999 신앙시 나의 잔을 넘치게 하시니… 오정방 2015.09.25 56
998 풍자시 오리발 오정방 2015.09.25 64
997 신앙시 찬양, 어찌 찬양 아니할 수 있으리! 오정방 2015.09.25 21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1 Next
/ 51

회원:
0
새 글:
0
등록일:
2015.07.07

오늘:
41
어제:
18
전체:
154,5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