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연희의 문학서재






오늘:
103
어제:
512
전체:
325,598

이달의 작가
수필
2018.09.26 19:26

존 웨인을 찾아서

조회 수 22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레돈도비치 바닷가를 걷고 난 후 근처에서 아침을 먹을 때가 있다. 음식 맛, 분위기, 주차공간을 고려하면 마음에 드는 곳 찾기가 쉽지 않다. 스마트폰으로 레스토랑을 찾던 친구가 '섹스 온 더 비치'라는 곳이 있네, 란다. '설마?' 하며 눈을 크게 떴더니 머쓱한 표정으로 내 발음이 그렇네. 배낭 메는 'Sacks' 란다. 비슷한 발음으로 관심을 끌려는 의도가 느껴졌지만, 영어에 미숙한 우리나 헷갈리는 거겠지 내 탓으로 돌리고 만다.

아무튼 아침에 여는 식당이 많지 않아 평소에 알아두어야 손님이 왔을 때 바로 모실 수가 있다. 그때 그 식당 이름이나 음식에 얽힌 사연을 들려주면 기억에 남는 추억의 장소가 되기도 한다. 얼마 전에도 멀리서 온 손님이 그 왜, 존 웨인 친구가 시작했다는 그 레스토랑에서 먹은 음식이 뭐랬죠? 질문과 함께 대화가 맛있게 풀려나간 적이 있다.

그 식당은 어느 요일에 가도 손님이 북적거려 주차공간이 부족하다. 일반 테이블이 몇 개 있는 안쪽 자리는 꿈도 못 꾸고 달아낸 듯한 바깥 룸에 자리를 잡는다. 낯선 손님과 합석해야 하는 기다란 테이블에 등받이 없는 기다란 의자, 오붓한 느낌도 없고 허리도 편치 않다. 우리가 흔히 좋은 분위기라고 할 때의 느낌과는 다소 차이가 있다고나 할까. 그럼에도 근처 몇 군데 가 보고는 이만한 곳도 드물다는 생각에 자주 가게 된다.

서핑하러 온 젊은이부터 신문 길게 펼치는 나이 지긋하신 분까지 연령층도 다양하다. 사람들이 즐겨 먹는 메뉴를 오며가며 훑어본다. 김이 모락모락 나는 존 웨인이 눈에 크게 들어온다. 우린 가능하면 긴 의자 맨 구석 자리를 찾아 들어가 커피와 음식을 주문한다. 매콤한 살사를 곁들인 존 웨인도 좋고, 담백한 맛과 건강을 생각하며 헬시 케사디아도 즐긴다. 


음식은 신선하고 서비스는 빠르고 사람들의 표정은 밝고, 무엇보다 입구 안쪽에 세워져 있는 존 웨인 모형 인형이 식당 분위기를 새롭게 하는 것 같다. 존 웨인이 즐겨 찾던 음식에 그의 이름을 붙여 존 웨인이라는 메뉴가 생겼다는 사연을 들은 후, 식당 이름과 나란히 적혀 있는 '존 웨인의 오리지널 홈'이라는 식당 간판 문구가 친구의 우정 같아 정겹다.

쌍권총으로 '다다다다' 악당을 물리치던 강한 남자의 표징인 존 웨인. 할리우드 '스타의 거리'뿐 아니라 가까운 오렌지카운티의 공항 이름으로도 살아있는 불멸의 배우. 그의 실제 삶이 궁금해 검색하다가 그의 죽음에 관한 내용에 한참 머문다. 그에 관한 몇 개의 기록을 번갈아 읽다가 흥미로운 문구를 발견한다.

존 웨인이 칭기즈칸으로 출연한 '정복자' 촬영지가 1954년 당시 핵 실험 장소에서 멀지 않은 유타주 네바다 사막이라는 것. 15년 가까이 암 투병하다가 1979년 72세에 숨진 존 웨인 외에도 여주인공 수잔 헤이워드와 제작진 절반 이상이 암, 뇌종양, 백혈병으로 고통받다가 죽어갔고, 엑스트라로 출연한 인디언 원주민은 대부분 암으로 사망해 부족이 전멸했다는 사실이다. 북핵에 생각이 이르고, 그렇게 죽어간 사람들을 비롯해 존 웨인을 추모하는 마음이 깊어진다.



미주중앙일보 <이 아침에> 2018/08/27 

?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3 수필 미스터 션샤인 OST file 오연희 2018.11.14 7
392 수필 '아니오'라고 할 수 있는 용기 오연희 2018.09.26 34
» 수필 존 웨인을 찾아서 오연희 2018.09.26 22
390 수필 한 편의 시가 던져준 용기 2 오연희 2018.08.07 69
389 수필 꿈같은 인연 그리고 만남 6 오연희 2018.06.14 153
388 수필 경계가 없는 세계 2 오연희 2018.05.22 49
387 수필 선생을 찾아서 3 오연희 2018.04.27 52
386 수필 전자박람회의 미투 6 오연희 2018.03.18 72
385 수필 쉽지 않은 시간 후에 오는 5 오연희 2018.02.21 96
384 수필 진짜 제 모습이 가장 예쁘다 2 오연희 2018.01.24 65
383 수필 겨울 바다에서 꿈꾸는 새해 소망 6 오연희 2017.12.29 105
382 수필 '우두커니'를 거부하는 사람들 4 오연희 2017.11.30 86
381 수필 가을, 쇼핑의 계절 2 오연희 2017.11.13 55
380 수필 아름다운 마지막 풍경 6 file 오연희 2017.10.23 93
379 수필 아픔을 이해하는 공감능력 2 오연희 2017.09.25 105
378 황금빛 사막 오연희 2017.09.19 66
377 수필 애써 가꿔야 열리는 '관계' 오연희 2017.09.01 56
376 수필 '조심조심, 미리미리' 오연희 2017.08.02 67
375 수필 흠뻑 빠졌던 책 한 권 - '외로운 여정' 3 오연희 2017.07.05 113
374 사랑한다는 말은 2 오연희 2017.06.20 10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