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미있는 생.jpg

본협회 박경숙 소설가의 소설집 <의미 있는 생> 이 출간 되었습니다.

책소개

이민 문학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호평을 받은 장편소설 『바람의 노래』로 2015년 제8회 노근리평화상 문학상을 수상한 재미작가 박경숙의 소설집 『의미 있는 생』이 출간되었다. 전작인 『바람의 노래』는 어쩔 수 없이 자신이 태어난 땅을 떠났지만, 조국과의 끈을 놓지 않는 사람들의 파란만장한 삶의 기록이다. 이번 작품은 조국을 떠나 먼 타향인 미국에서 곤고했던 지난 시절을 회상하며 현재의 자신을 돌아보고 있다. 과거의 기억에서 출발하는 회상은 지극히 사적인 분위기로 이어지기 마련이다. 옛 추억에 잠기는 그 순간 사람은 흘러간 시간 속으로 잠시 혼자만의 여행을 떠날 수 있다. 소설 속 인물들은 과연 무엇 때문에 과거를 회상하는가? 우선 생각해볼 수 있는 것은 그리움과 위로다. 현재의 삶에 만족하지 못함은 지난 시절의 아련한 그리움과 애틋함에 기인 한다고 볼 수 있다.

박경숙2022.jpg

저자 :박경숙

 

충남 금산에서 태어나 서울에서 성장했다.
대학에서 국문학을 전공했으며, 1992년 미국으로 이민을 갔다.
1994년 미주 〈한국일보〉를 통해 등단했다.

출간한 작품은 장편소설 『구부러진 길』, 『약방집 예배당』, 『바람의 노래』가 있으며, 소설집 『안개의 칼날』,
『빛나는 눈물』, 『의미 있는 생』이 있다.
현재 미국 캘리포니아 샌디에고 시티에 살고 있다.

2005년 소설집 『안개의 칼날』 제11회 가산문학상(미주) 수상.
2007년 장편소설 『약방집 예배당』 제24회 한국기독교출판문화상 최우수상 수상.
2011년 연변소설학회 초청, 단편소설 「돌아오지 않는 친구」 제3회 두만강문학상 수상.
2013년 소설집 『빛나는 눈물』 통영문학상 김용익 소설문학상 수상.
2015년 장편소설 『바람의 노래』 제8회 노근리평화상 문학상 수상. 

출판사 서평

이민 문학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호평을 받은 장편소설 『바람의 노래』로 2015년 제8회 노근리평화상 문학상을 수상한 재미작가 박경숙의 소설집 『의미 있는 생』이 출간되었다. 전작인 『바람의 노래』는 어쩔 수 없이 자신이 태어난 땅을 떠났지만, 조국과의 끈을 놓지 않는 사람들의 파란만장한 삶의 기록이다. 이번 작품은 조국을 떠나 먼 타향인 미국에서 곤고했던 지난 시절을 회상하며 현재의 자신을 돌아보고 있다. 과거의 기억에서 출발하는 회상은 지극히 사적인 분위기로 이어지기 마련이다. 옛 추억에 잠기는 그 순간 사람은 흘러간 시간 속으로 잠시 혼자만의 여행을 떠날 수 있다. 소설 속 인물들은 과연 무엇 때문에 과거를 회상하는가? 우선 생각해볼 수 있는 것은 그리움과 위로다. 현재의 삶에 만족하지 못함은 지난 시절의 아련한 그리움과 애틋함에 기인 한다고 볼 수 있다.

모든 소설은 자전적이다. 이런 전제를 앞에 두고 많은 작가들이 자신의 가족에 관한 기억을 소재로 소설을 쓰는 것은 흔히 있는 일이고, 소설 속의 여러 정황에 관한 상세한 묘사는 실제로 경험한 사람이 썼으리라는 짐작이 들기 때문이다. 이번 소설집 『의미 있는 생』에 수록된 서술자나 주인공은 대개 중년의 나이를 넘긴 여성이고, ‘현재’는 그 인물이 서 있는 시점이다. 인생을 살아오면서 수많은 상처를 겪었고, 그것이 단단한 옹이가 되어 있는 상태이다. 인생을 어느 정도 통과한 사람이라면, 그래서 숱한 상처들을 가슴속에 품고 살아가는 사람이라면 그러한 소설의 정서에 공감하지 않을 수 없다는 점에서 소설은 보편성을 지향하는 것이다. 과거는 늘 아름답고 그립고 애틋하다. 현재의 상처가 더욱 아프게 감각될수록, 현재가 더욱 초라할수록, 과거를 향한 그리움은 더욱 강렬해지는 원리가 이번 소설을 지배하는 셈이다.

이번 소설집 『의미 있는 생』에 수록된 여러 작품을 관통하는 서사적 장치가 바로 회상이다. 박경숙 작가의 여러 소설에서는 자전적 요소의 여부를 떠나서 회상의 원리가 더욱 중요하다. 회상은 기본적으로 현재와 과거 사이의 거리를 전제로 한다. 회상이란 일시적인 위로에 머무르지 않는다. 흘러간 시간 속에서 그리움은 계속되고, 슬픔도 계속된다. 플롯은 끝났지만 삶이라는 소설은 끝나지 않았기에 회상도 계속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회상의 시간 속에서 과거를 그리워하고 슬퍼하는 것은 생에 대한 의미 부여 작업이다.
- 장두영(문학평론가)

나는 아직 아프다. 그럼에도 세월은 나를 다독거린 듯도 하다. 소설 속에 그려낸 타인의 삶에 내 아픔을 숨기며 위로받았다. 때로 송곳처럼 일어서는 분노를 다스리며 꾸역꾸역 소설을 써왔다. 지난 10년 거북이걸음처럼 이어져 온 나의 작업이 다시 책 한권이 되었다. 허투루 낭비했던 내 시간들을 이 책을 통해 용서받을 수 있기를 소망해본다. 나를 지켜보고 사랑하는 이들로부터.
-작가의 말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