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서영의문학서재






오늘:
0
어제:
0
전체:
1,063

이달의 작가

2019.02.08 21:46

안서영 조회 수:4

                                                                                        06-11-2018

  Image result for ocean waves                                                                  

 

등을  돌려도

어쩌지 못하는

하루 들어 오면

절벽을 치고 감기는 파도

깊이 패이는 상처 조차 그리움이다

 

불볕의

팽팽한 끝의

망망대해  

 

때리고 후렷쳐 온몸으로 부셔지는 포말

꽃인것을

흰꽃, 꽃무리들

천년 홀로 견뎌야하는  시린 외로움

 

하루가 붉어 오면

파도에 묻혀   패인 상처들 쓸며

퍽퍽 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비숍(Bishop) 계곡 안서영 2019.02.08 5
9 그 분의 한숨 안서영 2019.02.08 13
» 안서영 2019.02.08 4
7 새벽 강에는 -Prague의 새벽 안서영 2019.02.08 2
6 북해,고도 안서영 2019.02.01 3
5 윤슬 안서영 2019.02.01 5
4 디아스포라 안서영 2019.02.01 6
3 세상의 아침 안서영 2019.02.01 6
2 고향 11 안서영 2019.01.24 9
1 고향 안서영 2019.01.24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