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천사의 비상(飛上)

 

성민희 / 수필가

 

 조카가 결혼을 한다. 30여 년 전, 임신 소식이 없어 초조해하던 올케가 어느 날부터 조금씩 불러오던 배를 가리키며 신기해하던 때가 눈에 선한데. 그 아기가 어느새 자라서 결혼을 한다


 훤칠한 키에 선한 눈빛의 청년이 우리의 기대치보다 훨씬 더 예쁘고 슬기로운 아가씨에게 오늘 웨딩드레스를 입혔다. 실감이 나지 않는다면서도 연신 벙글대며 아들의 결혼 소식을 발표하던 동생도 오늘은 시아버지답게 근엄한 얼굴로 식장 앞에 섰다은은한 푸른빛 저고리의 신랑 어머니와 분홍빛 저고리의 신부 어머니가 나란히 걸어 들어와 촛대에 불을 밝히고 이어 주례 목사님이 신랑과 들러리를 이끌고 들어온다


 오르간 소리가 웅장해지자 모두 일어선다. 아버지의 팔짱을 낀 신부가 발그레한 얼굴로 한 발 한 발 새 세상으로 향한다. 양 팔에 걸려있던 딸의 무게를 이제는 누군가에게 옮겨주어야 하는 아버지. 아장아장 첫 걸음을 떼던 아가. 팔랑팔랑 치마를 나부끼며 뛰어와 안기던 아가. 이제 나비처럼 포로롱 내 담장을 넘어 누군가에게로 날아가는구나. 부디 잘 살 거라. 행복하거라. 아버지는 딸의 손을 건네받은 사위 어깨를 감싸 안는다. 온 몸으로 다독인다. 안경 너머로 얼핏 물기가 어리는 것 같다.


 사람이 그 부모를 떠나 둘이 한 몸이 되었은즉, 이제 둘이 아니요 한 몸이니 그러므로 하나님이 짝지어 주신 것을 사람이 나누지 못할지니라. 주례사가 끝나고 반지 교환을 하고. 부부 서약까지 마친 신랑, 신부는 팔짱을 낀 채 활짝 웃는 얼굴로 첫 발을 내딛는다. 사랑의 끈으로 서로를 묶은 두 사람. 이제 온전히 하나로 합쳐져서 비상(飛上) 하는 순간이다.


 언젠가 본 그림이 생각난다. 두 천사가 긴 옷을 펄럭이며 어깨동무를 하고 날아가는 그림이다. 자세히 보면 한 천사는 왼쪽에, 한 천사는 오른쪽에 날개가 하나씩만 달렸다. 날개가 없는 쪽 팔은 서로 껴안아 한 몸을 만들고 다른 쪽의 날개는 각각 펼쳐서 날아가는 중이다. ‘우리는 한 쪽 날개만 가진 천사입니다. 서로를 껴안을 때에만 비로소 하늘 높이 비상할 수 있지요. 이탈리아 작가이자 영화감독인 루치아노 드 크레센조 (Luciano De Crescenzo)의 글귀가 그림 위에 쓰여 있었다.


 우리 몸은 오른쪽 왼쪽의 균형이 완벽한 대칭의 구조물이기에 중심을 잡고 걷는다. 팔 하나 혹은 다리 한 쪽만 없어도 무게 중심을 잡기가 쉽지 않을 텐데 몸 크기만 한 날개 한 짝이 없는 천사가 어찌 균형을 잡고 날아갈 수 있을까. 그런데 이들은 함께 날아간다. 반쪽의 둘이 아니라 하나가 되었다. 마치 한 몸인 듯 옷을 펄럭이며 가는 모습이 너무나 편안하다. 서로는 서로에게 한쪽 날개가 되어줌으로 창공을 훨훨 날아간다. 얼마나 양보가 있을까. 배려가 있을까. 신뢰가 있을까. 그들은 하나, , 한 목소리로 구령을 하며 그에 맞추어 날개를 펼 것이고 서로 멀어질세라 힘껏 껴안을 것이다. 가는 방향도 함께 바라보며 속도도 맞추어 갈 것이다. 그들이 주고받을 마음이 나를 감동시킨다.


 오늘 새로운 부부가 또 탄생했다. 두 천사의 힘찬 비상(飛上)이 눈부시다. 축복을 보낸다.  

댓글 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이 아침에] 두 천사의 비상(飛上) 성민희 2019.03.01 7
140 [이 아침에] '쪼이나 쪼이나' 영옥이 언니 성민희 2019.01.22 8
139 크리스마스 선물 '시바스 리걸' 성민희 2018.12.28 4
138 [중앙일보] 나를 만든 한 권의 책 - 내 영혼의 완충지대 '쿠션' file 성민희 2018.12.26 11
137 재난 속 사람 사는 이야기 성민희 2018.12.26 2
136 추수감사절 어머니의 축복 기도 성민희 2018.11.23 12
135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인 후보다 성민희 2018.11.23 11
134 멕시코 깜뽀 의료선교를 다녀와서 성민희 2018.11.23 10
133 부모들이여, 꿈을 깨자 성민희 2018.11.23 7
132 ‘부르다가 내가 죽을 이름’의 변이(變移) 성민희 2018.11.23 4
131 [미주통신]함부로 인연을 맺지 마라 성민희 2018.08.23 8
130 [대구일보] 우리의 ‘음식문화’ 이제는 돌아볼 때 성민희 2018.07.26 2
129 [이 아침에] 낙동강이 싣고 간 것들 성민희 2018.07.09 2
128 은연하게 지키는 내 안의 성城 성민희 2018.07.05 6
127 편견의 깃발을 내리고 성민희 2018.07.05 7
126 [메타수필] 노세쿠, 라세쿠 드디어는 헤이마 성민희 2018.07.05 4
125 코리아타운 수난 시대 [1] janelyu 2018.06.04 23
124 쿠바의 혁명세대와 신세대 janelyu 2018.05.03 1238
123 아직도 뒤척이는 젊음과 사랑 [2] 성민희 2018.04.25 101
122 [미주통신]거꾸로 가는 미국의 이민정책 [2] janelyu 2018.03.29 14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