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일보

[이 아침에] 지금 내곁에 있는 사람

성민희 /수필가


 4월이 되면 나도 모르게 ‘목련꽃 그늘 아래서 벨테르의 편질 읽노라.’ 멜로디를 흥얼거린다. 교정 등나무 아래에 앉아 목청껏 노래를 부르던 갈래머리 여고시절. 다시 돌아갈 수는 없지만 그때 내 마음을 적셨던 베르테르의 슬픔이 찾아와 나는 설렌다.

 

햇살이 두 다리를 쭈욱 뻗고 앉아 하품을 하는 오후. 잠깐 밖으로 나와 보라며 친구가 전화를 했다. 대문을 열고 보니 친구는 쌀자루 두 개는 합한 것만큼 큰 비닐보따리를 들고 낑낑 댄다. 내가 좋아하는 땅콩과자다. 과자 도매상 앞을 지나다가 이것이 보이기에 차를 세웠단다. 일 년 내내 먹어도 족히 남을 양의 땅콩과자 보따리가 내 생일 선물이다. 생일 지난 지가 언젠데? 바쁘다며 급히 차에 오르는 친구의 뒷모습에 마음이 울컥한다.

 

 하버드대에서 1938년부터 75년 동안 700여 명의 남성을 선정하여 10대부터 80대까지의 인생 데이터를 작성했다는 강연을 들은 적이 있다. 매년 의료 기록을 체크하고 본인은 물론 가족까지 인터뷰를 하여 그들의 인생을 추적했다는 놀라운 실험이다. 그 결과 건강을 유지하며 행복하게 사는 사람은 주위에 ‘좋은 관계’의 사람이 많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 실험이 주는 분명한 메시지는 우리를 건강하고 행복하게 만드는 삶이란 ‘좋은 관계’라는 것이다. 젊은 시절의 그들은 부와 명성, 높은 성취를 인생의 최고 가치로 여겼지만 황혼 고개를 넘은 지금은 주위에 좋은 가족과 친구, 활동 할 수 있는 공동체가 가장 소중한 인생 자산이라고 말한다. 누군가와의 바람직하고 따뜻한 관계는 몸은 물론 뇌의 건강도 지켜준다. 사회적 연결이 긴밀할수록 삶에 활력이 넘치고 정신도 맑아진다는 결론이다. 또한 내가 어려울 때에 진정으로 의지할 수 있는 사람이 있다는 든든함은 나이 먹는 고통의 완충제 역할을 한다고 한다.

 

친구는 수가 얼마나 많은지, 남이 보기에 안정적이고 공인된 관계를 가지고 있는가 하는 것은 아무 의미가 없다. 관계의 질(質)이 중요하다. 자신을 있는 그대로 내어보여 줄 수 있는, 너와 함께 할 때면 내 마음이 따뜻해지는 친구. 단 한 명만이라도 이런 친구가 있다면 성공한 사람이다.

 

돌아보면 우리가 산다는 건 시간에 얹혀 그저 살아가는 것이 아니라 촘촘히 생을 짜내는 작업이다. 사건을, 사람을, 감정을 씨줄과 날줄로 서로 엮는 일이다. 좋은 사람과의 관계라야 좋은 사건을 만들고 좋은 사건에서 좋은 감정도 생긴다. 마크 트웨인은 말했다. ‘시간이 없다. 인생은 짧기에 다투고 사과하고 가슴앓이하고 해명을 요구할 시간이 없다. 오직 사랑할 시간만이 있을 뿐이며 그것은 말하자면 한 순간이다.’ 행복하려면 행복한 사람 옆으로 가라는 말도 있다. 지금 내 곁에서 행복을 함께 엮고 있는 사람이 누구인지 돌아보고 소중이 여길 일이다.


IMG-4489.jpg


IMG-4490.JPG



댓글 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6 [이 아침에] 아이의 마음은 강물이 아니다 성민희 2019.07.19 3
145 내가 만일 남자라면 성민희 2019.06.25 3
144 어머니는, 그렇다 성민희 2019.05.14 6
» [이 아침에] 지금 내곁에 있는 사람 file 성민희 2019.04.08 14
142 미스 캘리포니아 선발 대회 [2] 성민희 2019.03.29 16
141 [이 아침에] 두 천사의 비상(飛上) 성민희 2019.03.01 11
140 [이 아침에] '쪼이나 쪼이나' 영옥이 언니 성민희 2019.01.22 14
139 크리스마스 선물 '시바스 리걸' 성민희 2018.12.28 7
138 [중앙일보] 나를 만든 한 권의 책 - 내 영혼의 완충지대 '쿠션' file 성민희 2018.12.26 15
137 재난 속 사람 사는 이야기 성민희 2018.12.26 4
136 추수감사절 어머니의 축복 기도 성민희 2018.11.23 14
135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인 후보다 성민희 2018.11.23 12
134 멕시코 깜뽀 의료선교를 다녀와서 성민희 2018.11.23 14
133 부모들이여, 꿈을 깨자 성민희 2018.11.23 8
132 ‘부르다가 내가 죽을 이름’의 변이(變移) 성민희 2018.11.23 6
131 [미주통신]함부로 인연을 맺지 마라 성민희 2018.08.23 15
130 [대구일보] 우리의 ‘음식문화’ 이제는 돌아볼 때 성민희 2018.07.26 4
129 [이 아침에] 낙동강이 싣고 간 것들 성민희 2018.07.09 3
128 은연하게 지키는 내 안의 성城 성민희 2018.07.05 8
127 편견의 깃발을 내리고 성민희 2018.07.05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