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로히 날리우는 

꽃잎

풀포기 푸르름에 

잊고 살았는데 


두서없는

계절의광풍 

소낙비 천둥소리 

꿈은 

깨었는가

어느듯

길손이 되었고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