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61
어제:
1,636
전체:
2,942,210


조회 수 1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어둠이 그립습니다 / 성백군

 

 

자다가 깨어 보니

방안이 환합니다

 

가로등 불빛이 스며든 것일까

맞은편

아파트 감시 등이 날 살피러 들어온 것일까

밤이 밤 같지가 않습니다

 

옛 내 어릴 적

전깃불이 없었던 시골

달도 별도 없는 밤, 마실 갔다 올 때는

앞이 안 보여서, 너무 캄캄하여

돌담을 더듬느라

어둠도 무서워할 겨를이 없었었는데

 

지금은

너무 밝아서 어둠이 없어져서

밝음이 무섭습니다

매일매일 보도되는 구석구석 사건사고

차라리, 안 들으니만 못한 것들이 기를 쓰고 들리니

 

어둠이 그립습니다

안 보여서 좋고

몰라서 좋은 내 어릴 적 그 시간

가난했던

그 동네, 그 사람들이 그리워집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72 기타 고백(1) file 작은나무 2019.03.06 13
1371 기미3.1독립운동 100주년 기념 축시 정용진 2019.03.06 12
1370 기타 시간 그리고 사랑 (작은나무의 작은생각) file 작은나무 2019.03.04 18
1369 기미3.1독립운동 100주년 기념 축시 정용진 2019.03.02 20
1368 그리움의 시간도 작은나무 2019.03.01 13
1367 커피 향/강민경 강민경 2019.03.01 16
1366 수필 바람찍기 file 작은나무 2019.02.28 13
1365 수필 믿음, 소망, 그리고 사랑.... file 작은나무 2019.02.27 22
1364 자목련과 봄비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2.26 16
1363 이름 2 작은나무 2019.02.23 29
1362 기미 3.1독립운동 100주년 기념 축시 정용진 2019.02.23 15
1361 수필 메아리 file 작은나무 2019.02.21 15
1360 묵언(默言)(1) 2 작은나무 2019.02.21 16
1359 기타 시인이여, 너를 써라-곽상희 서신 미주문협 2019.02.21 12
1358 눈 꽃, 사람 꽃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2.19 7
1357 세벳돈을 챙기며/강민경 강민경 2019.02.16 7
1356 벌과의 동거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2.12 8
» 어둠이 그립습니다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2.05 10
1354 촛불/강민경 강민경 2019.02.04 8
1353 자꾸 일어서는 머리카락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1.30 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3 Next
/ 73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