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2,088
어제:
4,488
전체:
7,348,715


시조
2021.10.21 17:56

느티나무 / 천숙녀

조회 수 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4-2.jpg

 

 

느티나무 / 천숙녀


오금한번 펴지 못해 충혈 된 눈 못 감아도
고비마다 불던 돌풍 맨몸으로 부딪히며
잎가지 넉넉히 피워 우화등선羽化登仙 꿈 키웠다

여름날엔 피서처 되어 딛는 걸음 주물리고
벼랑 끝에 와 있어도 낙원의 꿈 영글도록
그 자리 몫이지 싶어 여태껏 버티고서

멎은 숨 안으로 쉬며 눈 감아도 보이는지
문 밖에서 앓는 세상 청대 같은 심경心鏡으로
몰골이 누렇게 떠도 혼魂 살라 불 지핀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03 가을 미련 / 성백군 2 하늘호수 2021.10.27 11
2002 시조 카페에서 만나는 문우文友들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26 7
2001 시조 독도칙령기념일獨島勅令紀念日이어야 한다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25 4
2000 시조 독도獨島 칙령의 날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24 8
1999 시조 육필 향기香氣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23 8
1998 시조 위로慰勞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22 9
» 시조 느티나무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21 9
1996 시조 지우개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20 11
1995 구겨진 인생 / 성백군 2 하늘호수 2021.10.20 13
1994 시조 무도회舞蹈會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19 7
1993 시조 오늘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18 11
1992 시조 분갈이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17 6
1991 시조 이 가을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16 11
1990 시조 잡초雜草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15 10
1989 시조 그립다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14 9
1988 시조 손을 씻으며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13 9
1987 가을 냄새 / 성백군 2 하늘호수 2021.10.13 13
1986 시조 택배 –집하集荷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12 6
1985 시조 원앙금鴛鴦衾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11 9
1984 시조 나팔꽃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10 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3 Next
/ 103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