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135103_L1.jpg


본협회 윤금숙 소설가의 소설집이 출간되었습니다.



중앙일보 기사


"삶이 힘들 때 바람처럼 문득 스쳐가는 어머니 냄새와 목소리 같은 소설들입니다."

윤금숙씨가 소설집 '먼 데서 온 편지(사진)'(헤드림출판사)를 출간했다.

소설집에는 '먼데서 온 편지' '이별 연습' '상처' '그 숲 속의 둥지' '잿빛 노을' '종이별' '머사니' '빛바랜 웨딩드레스' 등 8편의 단편 소설이 실려 있다.

윤씨는 "작품집은 한 사람의 나이테와 같은 것"이라며 "이 소설집 역시 험하고 굴곡진 세월을 그것도 절반 이상을 해외에서 살아온 삶의 경험이 잘 담겨 있다"고 전했다.

소설은 우리네 토속적 향기와 이국적 향기가 적절히 어우러져 있어 이민자들의 공감을 사기 충분하다.

소설가 윤금숙씨는 이화여대 국문과를 졸업했으며 1971년 미국으로 이주해 왔다. 미주 크리스천문학에서 수필로 입상했으며 한국 '수필문학'을 통해 등단했다. 재미작가 5인 동인지 '참 좋다'를 출간했고 2015년에는 '문학교실' 문집을 편찬했다.



한국일보  기사


“아들과 함께 작품집을 내는 꿈이 생겼네요”
본보 문예공모전 출신의 LA소설가 윤금숙(사진)씨가 소설집 ‘먼 데서 온 편지’ (해드림출판사)를 출간했다. 삶이 힘들 때 바람처럼 문득 스쳐가는 어머니 냄새와 목소리 같은 단편소설 8편을 모은 작품집이다. 먼 데서 온 편지, 이별 연습, 상처, 그 숲 속의 둥지, 잿빛 노을, 종이별, 머사니, 빛 바랜 웨딩드레스 등 8편의 제목부터가 소시민적 일상을 제재로 활용하지만 회한으로 남은 상처를 다독여주고 이 모든 것도 다 지나간다고 위로해준다.

미국에서 산 세월이 한국에서보다 훨씬 오래 되었다는 윤금숙씨는 한국에서 전공한 국문학이 쓸모없을 줄 알았다고 한다. 그런데 이민 초기 남가주 한국학교에서 고학년을 가르치고 ‘벨리츠‘’(Berlitz)라는 학원에서 타인종과 한인 2세에게 한국어를 가르치면서 국문학 전공의 보람을 느꼈다. 이것이 소설을 쓰게된 힘이 되었다.

윤금숙씨는 “무거운 마음의 짐이 하나 있었다. 6·25전쟁으로 불행했던 시댁의 가족사가화두로 남아있었다. 숙제를 한다는 마음으로 남편에게 물어가면서간접·직접 체험을 토대로 집필을 했고 이소설이 ‘먼데서 온 편지’이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사랑하는 딸과 아들, 손주들에게집안의 슬픈 역사를이야기해주고 싶었고언젠가는 글을 쓸 거라는 딸과 꿈을 포기하지 않고 글을 쓰고 있는 아들에게도 용기를 주고 싶어 이 소설을발표하게 되었다”고 덧붙였다.

한국 ‘수필문학’에서 수필을 천료하여 등단했으며 미주한국일보 문예공모전에더 단편소설이 당선되었다. 미주한인작가 5인 동인지 ‘참 좋다’를 해드림출판사에서 출간했고 2015년 ‘문학교실’ 문집을 편찬했다. 현재‘ 문학교실’ 강사, 미주한국소설가협회와 국제PEN 한국본부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LA피오피코 도서관 후원회 이사를 역임하고 있다.


윤금숙의 문학서재 바로가기 여기 클릭 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