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초를 뽑으며 / 석정희

2009.08.19 12:03

석정희 조회 수:1217 추천:240

잡초를 뽑으며 / 석정희
- 질투의 의상-


이목구비만을 갖추었다고
모두가 만물의 영장이 될 수 없는 것을......

귀는 아름다운 소리 듣기만하고
눈으로는 볼 것만을 골라 보며
입은 열때마다 칭찬만 쏟아내
코로는 세상향기만 맡을 수 없는
걸러내지 못하는 소리
걸어잠근 가슴에 쌓여
뜨고 볼 수 없는 그림 펼쳐지고
입으로 담아낼 수 없는 말들이
도무지 맡을 수 없는 냄새로 채워져 있다
그저 안으로만 다스려야 할
이런 말들까지 터져나오는 것은
막고,감고,다물고, 조여 봐도
속앓이 끝나지 않아
마음을 열어 보는 것
하기야 누구도 들여다 볼 수 없는 마음
꽃밭에 잡초 웃자라는 것 뽑아 가꾸듯
내 마음 다스리고저 하다가
벗겨지고 마는 한자락 옷매무새.


사랑 나그네 (석정희 작사 이호준 작곡) Sop. 곽현주, Ten, 조한우, Pf, 김혜정

회원:
2
새 글:
0
등록일:
2015.03.19

오늘:
7
어제:
13
전체:
88,4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