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197
어제:
550
전체:
1,775,018


1월-김영교

2017.01.02 11:52

미주문협관리자 조회 수:48

wishes-2017-1889719_960_720.jpg

손님, 오늘 손님 / 김영교


아주 먼곳에서 

나를 만나러 온 손님

아무도 걸어간 적 없는 길을

무사히 당도했네


오늘은

남은 내 삶이 첫 출근하는 하루

깨끗한 복장, 예의 바른 어조

상냥한 미소와 친근한 표정

기분좋게 활보한다

오늘이 내 생일인 것 처럼


오늘은 

오늘 아침이 깊은 어둠을 건너 내게로 온 여정을 가늠한다 

스물넷의 하이얀 자루시간

낭비를 털고 계획을 넣어 

매일 오늘 하루 하루를 잘 살면

나머지 열두달은 그저

펄럭이는 기쁨의 깃빨  


오늘 하루만이라도

곧은 마음으로  

깨워서라도 사랑해야지

그리고 달려가 감사해야지

원없이 

한없이

겁없이 

저 손님이 내 삶 마지막 기척인 것처럼

오늘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