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197
어제:
550
전체:
1,775,018


정용진-비 내리는 창가에서

2017.02.26 20:08

미주문협 조회 수:57

비와_당신_원곡가수.jpg

비 내리는 창가에서

                                              정용진 시인

 

창가에 서서
비 내리는
창밖을 바라보면
티끌 쌓인 내 영혼이
씻기는 기쁨을 얻는다.


곧추선 나무들은
선채로 전신을 내어 맡기고
육신을 씻고
말랐던 시냇물은
율동을 시작하며
송가를 합창한다.


그리운 사람
정든 얼굴이 떠오르는 이 시각
창밖에는
주룩주룩 겨울비가 내리고 있다.


마른 영혼
각박한 땅에 내린 비는
새로운
생명의 싹을 틔우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