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2,089
어제:
4,545
전체:
5,249,372


배.jpg


싱싱한 언어를 찾아서

                                      송인자 

 

하늘을 우러러 흩어진 일상의 하루를

모아 조각을 다듬어 갑니다

 

나무에 걸린 달을 쓰다듬어

베개 삼아 마음을 다듬어 주고

 

창가에 서성대는 별들을 모아

머리맡에 등불을 달아맨다

 

뭉게구름 쪼개진 사이로 푸른 들판이 한낮의

호수에 떠 있는 돛단배에 내려앉아 마주 보고

 

나을 이해하기 위한 속사정을 순박한 풍속을 받아

귓속 작은 문장이 소통한다

 

서서히 품성 따라 노를 저어

맛도 좋고 질감도 좋은

싱싱한 언어를 낚는다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