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35,463
어제:
28,215
전체:
12,603,069


떠날 채비-이일영

2022.07.31 02:50

미주문협 조회 수:46

224C2E375855DDF21D.jpg

 

떠날 채비       

                                   이일영 

손전등 비추며 더듬어 가는
미지의 동굴
문득문득 어둠의 세계가
압도하더군요 

맨바닥에 가부좌한 후
손전등 끄고 잠시 눈을 감았지요
신기하게도
순간 화면처럼 내가 보이는 거 있지요 

지금껏
손전등 불빛같은 짧은 시간을 살면서
탁구공만한 공간속에
축구공보다 더 큰 욕망을 채우려고
이리저리 늘어놓은 이삿짐같은 나 

잠시 빌려본 죽음 앞에서
환한 생각 하나가
꾸짖듯 나에게 묻습니다
언제든 나비같이
홀가분한 여장 꾸려
떠날 수 있느냐
너는...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