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종환의 문학서재






오늘:
3,809
어제:
2,807
전체:
143,334

이달의 작가

오늘 외 3

2022.01.08 21:34

정종환 조회 수:8

오늘

 

오늘

나는 행복했다

그 이유를 아는 

한 사람,

너.

 

..............................................................................................

 

 

사랑이 머무는 곳

 

높은 곳에 머무르면

자신 위 존재를

보게 된다

 

낮은 곳에 머무르면

자신 위 존재를

받아들인다

 

중간에 머무르면

자신 위 존재

자기 자신도

볼 수 없고

받아들이지 못한다.

 

....................................................................................................................

 

너와 나

 

좋은 사이가 될수록

나쁜 열매가 맺어지는

사이. 멀어지지도 않는다

가까워 지고 있다.

 

..................................................................................................

 

나의 길

 

돌아올 수 없는 길

가다가

하늘로 로프를 던졌다

내 인생, 과거를 던졌다

로프는 하늘에 걸렸다

나는 그네를 탔다

올라갔다 내려갔다

과거가 보였다

미래가 보였다

지금의 나는 보이지 않았다

보이지 않는 나를 

찾으려 그네에서 내려왔다

로프로 만든

갈 수 있는 길,

돌이킬 필요가 없는

후회가 없는 길을 찾아 나섰다

그리고 더 이상 길이 없는 곳에서

멈췄다. 마지막이다

앞도 낭떠러지 뒤도 낭떠러지

하늘로 올라갈 로프도 없다

우울한 동전을 꺼내서

힘껏 던졌다. 그러자 낭떠러지는 

마지막은 길이 되기 시작했다

가지 않았던 길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6 불륜 정종환 2022.01.27 3
95 추위에 떨고 있는 별처럼 외 2 정종환 2022.01.24 6
94 네가 나를 사랑할 수 있다면 외 4 정종환 2022.01.19 11
93 풍경 외 3 정종환 2022.01.16 24
» 오늘 외 3 정종환 2022.01.08 8
91 기다림 외 2 update 정종환 2022.01.07 888
90 할 수 있다면 외 5 정종환 2021.12.31 11
89 더 확실한 것 외 6 정종환 2021.12.27 8
88 (무조건적인) 사랑 정종환 2021.12.21 269
87 MC HNY 외 1 정종환 2021.12.19 9
86 새와 둥지 정종환 2021.12.18 5
85 사람 정종환 2021.12.16 5
84 대화 정종환 2021.12.16 5
83 두 유형 정종환 2021.12.16 6
82 정종환 2021.12.16 7
81 two couples 정종환 2021.12.16 9
80 두 집 정종환 2021.12.14 7
79 마중 정종환 2021.12.13 21
78 나의 첫번째 시 정종환 2021.12.10 6
77 차이 정종환 2021.12.09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