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의 침묵

2021.06.15 01:03

강화식 조회 수:21

 

6.25의 침묵                    연선 - 강화식                       

 

 

물음표 없는 청춘들의 싱싱함을 묻고

녹슬어 저장 된지 71년의 침묵

아직도 서로의 눈빛만 날카롭다

 

허리를 단단히 묶고 변하지 않은 평양

허리에 긴장을 풀고 변하고 있는 서울

 

북쪽을 봐야 하는 인내의 심장과

남쪽의 결핍을 봐야 하는 심장

 

두 개의 위험이 가슴앓이가 되어

무섭게 맴돌고 있다.

 

 

2021(6.25 71주년에)

 

 

 

댓글 2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 봄의 밀도 강화식 2022.04.27 7
31 메타버스의 진실은? file 강화식 2022.04.18 4
30 핑계의 지도 강화식 2022.03.08 7
29 라일락의 추억 [1] 강화식 2022.02.27 14
28 사랑의 마지노 라인 강화식 2022.02.18 12
27 동백 김치 강화식 2022.02.01 26
26 달과 나 (동시) [1] 강화식 2022.01.08 17
25 안경을 부서트린 여자 강화식 2021.09.30 19
24 주변머리 있는 삶 [1] 강화식 2021.09.02 12
23 서성이는 그림자(주변머리 없는 꿈) [1] file 강화식 2021.08.29 13
22 임지호를 떠나 보내고 [1] 강화식 2021.07.18 21
» 6.25의 침묵 [2] 강화식 2021.06.15 21
20 자진모리를 향해서 [3] 강화식 2021.05.01 20
19 봄의 경련 (3월의 시) [2] 강화식 2021.03.30 21
18 (연작시 3) 제 3의 공간 [1] 강화식 2021.02.20 17
17 (연작시 2) Poison [1] 강화식 2021.02.20 7
16 (연작시 1) 끝나지 않은 연극 [2] 강화식 2021.02.20 15
15 하얀 시그널 (2월의 시) [2] 강화식 2021.02.03 23
14 새해 첫날이 오면(1월의 시) 2021 신축년 [2] 강화식 2021.01.10 26
13 12월의 물끄러미 (COVID19) {12월(매듭달)의 시} [3] 강화식 2020.12.17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