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명의 딜레마

2022.09.07 15:59

강화식 조회 수:14

 

문명의 딜레마                         연선 강화식

 

 

농구선수 키 만큼씩 사라진다

100년에 1도씩 올랐던 지구 고도는 반으로 줄어들고

미세한 작은 날개 짓이 나비현상의 파장을 일으키며

퇴색되어 가고 있는 2022년 여름

 

다시는 노아 홍수로 심판하지 않겠다는 믿음이

폭우에 휩쓸려 가는 삶을 보며 꼬리표를 다는 의심들

과학의 힘으로도 불가능한 이상 징후가 영구 동토의 룰을 깨고

지구 곳곳의 질서를 악마처럼 파괴하며 우선 멈춤에 걸렸다

 

수몰 공포로 다가오는 미래의 섬 나라들이

수 십 년 후 사라지면서 세계지도가 바뀌고

빙하가 순식간에 녹으면서 수 천 년의 위용이 사라진 곳에

질량 보전의 법칙 때문에 모기가 생겼나?

 

그 속에 갇혔던 미생물 속에서

코로나(Covid19)를 불러 왔을까?

판도라의 상자를 머릿속에 넣고 꿈틀거리는 의심을 꺼내서

너와 나, 누구의 잘못인가 상상해본다

 

온실가스 뿜어대는 끝은 어디쯤일까

미래의 미로를 저울질 하지만

편안한 삶을 자르지 못해

또 나를 가둔다

 

**한국의 태풍 힌남노와 파키스탄의 국토 1/3이 물에 잠긴 모습을 보며…..

힌남노 라오스가 제출한 이름으로 캄무안에 있는 국립공원 힌남노에서 따왔다

뜻은 (돌 가시나무 새싹)

 

댓글 2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문명의 딜레마 [2] 강화식 2022.09.07 14
35 느낌대로 강화식 2022.07.16 12
34 아버지 날의 기억 (감나무 집 둘째 딸) 강화식 2022.06.17 10
33 불행은 전염되나? (산문 시) 강화식 2022.05.29 13
32 봄의 밀도 강화식 2022.04.27 14
31 메타버스의 진실은? file 강화식 2022.04.18 9
30 핑계의 지도 강화식 2022.03.08 14
29 라일락의 추억 [1] 강화식 2022.02.27 25
28 사랑의 마지노 라인 강화식 2022.02.18 14
27 동백 김치 강화식 2022.02.01 29
26 달과 나 (동시) [1] 강화식 2022.01.08 23
25 안경을 부서트린 여자 강화식 2021.09.30 23
24 주변머리 있는 삶 [1] 강화식 2021.09.02 17
23 서성이는 그림자(주변머리 없는 꿈) [1] file 강화식 2021.08.29 19
22 임지호를 떠나 보내고 [1] 강화식 2021.07.18 30
21 6.25의 침묵 [2] 강화식 2021.06.15 28
20 자진모리를 향해서 [3] 강화식 2021.05.01 26
19 봄의 경련 (3월의 시) [2] 강화식 2021.03.30 27
18 (연작시 3) 제 3의 공간 [1] 강화식 2021.02.20 23
17 (연작시 2) Poison [1] 강화식 2021.02.20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