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성이는 그림자                   연선 – 강화식

 

 

 

 

 

어제전기가 들어오지 않는

 

캄보디아의 어느 시골에 누워 별의 아픔을 본다

 

오늘, 30kg 모래 주머니를 지고

 

아프리카 모래 사막을 걷는다

 

 

 

호흡으로 사랑을 처음 주고 빈 공간을 남겨준 님과

 

공간을 채워 줄줄 알았던 그 님의 아들들을 버리고

 

껍질만 남은 상처를 다시 걸치며

 

미래의 도시를 찾는다

 

땅을 딛지 않아도 걸을 수 있는

 

 

 

통증의 매듭만 안고 떠난 한반도

 

새로 밟은 아메리카 대륙도 풀지 못했다.

 

곧추세울 수 없어 늘어가는 퇴행의 모습들

 

우주를 향해 내 것 다시 내어 놓으라고 목젖을 흔들지만

 

서성이는 그림자뿐

 

 

 

가위 눌린 소리 끝에 시간이 머물고

 

눈꼬리에 가는 물이 의식을 깨우자

 

눈동자 속으로 들어 온다

 

이른 새벽이

 

댓글 1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 봄의 밀도 강화식 2022.04.27 7
31 메타버스의 진실은? file 강화식 2022.04.18 4
30 핑계의 지도 강화식 2022.03.08 7
29 라일락의 추억 [1] 강화식 2022.02.27 14
28 사랑의 마지노 라인 강화식 2022.02.18 12
27 동백 김치 강화식 2022.02.01 26
26 달과 나 (동시) [1] 강화식 2022.01.08 17
25 안경을 부서트린 여자 강화식 2021.09.30 19
24 주변머리 있는 삶 [1] 강화식 2021.09.02 12
» 서성이는 그림자(주변머리 없는 꿈) [1] file 강화식 2021.08.29 13
22 임지호를 떠나 보내고 [1] 강화식 2021.07.18 21
21 6.25의 침묵 [2] 강화식 2021.06.15 21
20 자진모리를 향해서 [3] 강화식 2021.05.01 20
19 봄의 경련 (3월의 시) [2] 강화식 2021.03.30 21
18 (연작시 3) 제 3의 공간 [1] 강화식 2021.02.20 17
17 (연작시 2) Poison [1] 강화식 2021.02.20 7
16 (연작시 1) 끝나지 않은 연극 [2] 강화식 2021.02.20 15
15 하얀 시그널 (2월의 시) [2] 강화식 2021.02.03 23
14 새해 첫날이 오면(1월의 시) 2021 신축년 [2] 강화식 2021.01.10 26
13 12월의 물끄러미 (COVID19) {12월(매듭달)의 시} [3] 강화식 2020.12.17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