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과 나 (동시)

2022.01.08 16:37

강화식 조회 수:12

 

 달과 나 (동시)                                 연선 - 강화식

 

 

뽀얀 얼굴에 입맞춤 하고 싶어

이슬 밟고 다가가면

슬금슬금 도망가고

 

한 발 두 발 뒷걸음 치면

살살 다가오는 동그란 얼굴

 

달 속에 엄마 가슴과

아버지의 벗겨진 머리가 보여서

달을 가슴에 데려왔다

 

두 사람을 안으려고

 

 

댓글 1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달과 나 (동시) [1] 강화식 2022.01.08 12
25 안경을 부서트린 여자 강화식 2021.09.30 12
24 주변머리 있는 삶 [1] 강화식 2021.09.02 6
23 서성이는 그림자(주변머리 없는 꿈) [1] file 강화식 2021.08.30 9
22 임지호를 떠나 보내고 [1] 강화식 2021.07.18 18
21 6.25의 침묵 [2] 강화식 2021.06.15 18
20 자진모리를 향해서 [3] 강화식 2021.05.01 14
19 봄의 경련 (3월의 시) [2] 강화식 2021.03.30 14
18 (연작시 3) 제 3의 공간 [1] 강화식 2021.02.20 14
17 (연작시 2) Poison [1] 강화식 2021.02.20 5
16 (연작시 1) 끝나지 않은 연극 [2] 강화식 2021.02.20 12
15 하얀 시그널 (2월의 시) [2] 강화식 2021.02.03 17
14 새해 첫날이 오면(1월의 시) 2021 신축년 [2] 강화식 2021.01.10 22
13 12월의 물끄러미 (COVID19) {12월(매듭달)의 시} [3] 강화식 2020.12.17 21
12 11월의 그림자 (변명을 위한 편법) {11월(마름달)의 시} [1] 강화식 2020.11.28 11
11 아침 햇살이 다시 스며든 성전 [2] 강화식 2020.11.24 13
10 무궁화의 전설 (연선 -강화식) [1] 강화식 2020.10.15 26
9 시인이 2020년 노벨문학상 수상 [1] 강화식 2020.10.10 32
8 외 할머니와 식혜(추석 전야) {10월(하늘연달)의 시} [1] 강화식 2020.10.07 16
7 용늪의 비밀 (9월의 2번 째 시) [2] 강화식 2020.09.12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