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협회 손용상 소설가의 

읽다 보면 가슴이 뭉클해지는 소설 /방생 - 1973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