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 무덤가에 핀 백목련

2017.08.10 13:33

김수영 조회 수:6

백목련 10.jpg


어머니 무덤가에 핀 백목련


나목 위에 백목련이

여인의 우윳빛 속살로

목화솜처럼 피어 있다

 

물에 세수하고 나온 선녀

신선하고 단아한 너의 모습

봄바람에 꽃잎이 떨어져도

여전히 요조숙녀이다

 

솜사탕처럼 부푸는 마음

그의 향에 취해

꽃샘추위를 잊는다

 

어머니가 웃으며

속에서도 하얗게 피고 있다.

댓글 0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7 단풍에 어리는 얼굴 김수영 2017.11.15 7
276 애너하임 힐 산불을 보면서 김수영 2017.11.15 2
275 몸살을 앓고 있는 지구 김수영 2017.10.03 12
274 한밤중의 소동 김수영 2017.09.10 8
273 잘못과 흉보기 김수영 2017.09.10 10
» 어머니 무덤가에 핀 백목련 김수영 2017.08.10 6
271 캐나다 로키 산맥의 위용 file 김수영 2017.07.20 11
270 앞뜰에 핀 수선화를 바라보면서 김수영 2017.06.28 9
269 나무의 선물, 피톤치드 김수영 2017.06.28 5
268 등 굽은 어머니 file 김수영 2017.05.01 5
267 청마(靑馬) [3] 김수영 2017.04.17 20
266 Mystery of King Tutankhamun 김수영 2017.03.31 26
265 송년회에서 웃지못할 헤푸닝 [3] file 김수영 2017.03.30 65
264 무법자의 침입 file 김수영 2017.03.29 16
263 매미의 통곡 [3] 김수영 2017.03.29 95
262 알라딘의 요술 램프처럼 김수영 2017.03.28 10
261 비목이 된 수선화 김수영 2017.03.21 9
260 Lady de Winter (from 'The Three Musketeers' by Alexandre Dumas) 김수영 2017.03.21 29
259 Pocahontas [4] 김수영 2017.03.20 34
258 어느 노 교수의 판안대소 [2] 김수영 2017.03.14 16